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계 노무라 하루, 호주 오픈 우승…장하나·곽민서 공동 4위

2016-02-21 15:52
한국계 노무라 하루, 호주 오픈 우승…장하나·곽민서 공동 4위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노무라 하루(23, 일본)가 미국 여자 프로 골프(LPGA) 투어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노무라는 21일 호주 그레인지 골프 클럽 웨스트 코스(파72, 6,600야드)에서 열린 ISPS 한다 호주 오픈(총상금 13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엮어 7언더파 65타를 적었다.

최종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노무라는 13언더파 275타로 경기를 마친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9, 뉴질랜드)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라운드 초반 앞 조인 리디아 고와 공동 선두들 달리던 노무라는 9번 홀에서 그림 같은 먼 거리 버디에 성공하면서 단독 1위로 치고 나간 뒤 10번 홀에서도 연이은 버디를 따내 차이를 벌렸다.

노무라는 12번과 13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리디아 고에게 다시 따라잡혔으나 집중력을 잃지 않고 13번 홀과 15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맞불을 놓았다.

이후 노무라는 16번과 17번에서도 연속 버디에 성공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2011년 LPGA 데뷔 이후 5년 만에 거둔 쾌거다.

노무라는 한국계 일본인이다. 한국 이름은 문민경으로 일본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고등학교까지 자란 뒤 일본 국적을 선택했다.

한편 장하나(24, BC카드)와 곽민서(25, JDX)는 최종 합계 8언더파를 적고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공동 선두로 라운드를 시작한 신지은(23, 한화)은 여러 차례 짧은 거리 버디를 놓치고 14번 홀에서는 더블 보기를 저지르는 등 부진해 공동 9위로 내려갔다.

[사진] 장하나 ⓒ Gettyimages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V 관련 기사]

·[UFC 영상] 기습 앞차기로 벨포트 턱을 '쾅'…앤더슨 실바 KO 퍼레이드

·론다 로우지 "인터넷에서 사람들은 악마가 된다"

·[머슬녀 특집①] '휠라핏' 신봉주 "정말 통쾌하더라고요"

·[UFC 계체 영상] 미국 카우보이 vs 브라질 카우보이, 한 명의 승자는?

·[조영준의 피겨 퍼포먼스] 4대륙 뒤흔든 한국 트리오, '평창 희망' 살렸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