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유병재-차은우, 아찔한 브로맨스 예고! 베를린 장벽 온몸으로 느낀다!

주소복사|스크랩
김구라-이시영-설민석-차은우-유병재가 독일 베를린 장벽을 온몸으로 느낀다.


제작진이 공개한 이번 주 방송 핫 키워드는 분단, 베를린 장벽, 미래 세 가지로 한국과 분단의 아픔을 공유한 독일에서 선녀들이 어떤 체험과 깨달음을 얻었을 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25일 금요일 밤 방송되는 MBC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기획 박현석 / 연출 정윤정 오미경 / 이하 선녀들) 8회에서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유병재-차은우가 ‘프랑스-독일 편’의 마지막 여정으로 독일 ‘베를린 장벽’ 여행을 시작한다.


지난주 트램(노면 전차)을 타고 프랑스-독일 국경을 넘어 나치 수용소와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 추모 공원을 방문해 독일의 화해와 반성을 목도한 선녀들. 이번 주는 과거 동독과 서독 사이를 가른 검문소 브란덴부르크와 베를린 장벽에서 분단의 비극을 극복한 독일의 역사를 마주하며 베를린의 미래에서 더 나아가 한반도의 미래를 엿볼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선녀들은 베를린 장벽의 흔적이 남은 도로 위를 넘나들고, 또 다른 검문소였던 체크포인트 찰리에서 군인들과 인증샷을 찍으며 한국의 판문점이 관광 명소가 되는 날을 그려봤다.

특히 아트 갤러리로 탈바꿈한 베를린 장벽에서는 분단의 기억과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킨 독일의 센스와 1.3km 길이의 장벽을 수놓은 예술작품들에 크게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여행 마지막 여정인 만큼 멤버들의 케미 또한 무르익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머금게 할 예정. 그 중에서도 프랑스-독일 여행의 마지막 날 합류한 유병재가 차은우와의 아찔한 브로맨스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독일 베를린 장벽에서 미래의 단서를 발견하는 ‘프랑스-독일 편’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25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네티즌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유병재가 합류해서 더 재밌을 듯”, “유병재-차은우 브로 케미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


iMBC 김혜영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