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1987> 하정우, 시신 화장을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이는 ‘최검사’로 변신!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11-16 10:49
<1987> 하정우, 시신 화장을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이는 ‘최검사’로 변신!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의 출연과 <지구를 지켜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의 장준환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87>이 한 젊은 대학생의 죽음을 은폐하려는 대공수사처에 맞서 부검을 밀어붙이는 서울지검 ‘최검사’로 분한 하정우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감독: 장준환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 제작: 우정필름]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매 작품마다 새로운 연기 변신으로 관객들의 뇌리에 남는 인상 깊은 캐릭터를 탄생시켜 온 배우 하정우. 이번 영화 <1987>에서는 한 젊은 대학생의 죽음 이후, 사건을 은폐하려는 대공수사처 ‘박처장’(김윤석)에 맞서 부검을 밀어붙이는 서울지검 ‘최검사’로 분해 그의 진가를 여지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서울지검 ‘최검사’는 경찰에 휘둘리는 검찰에 신물이 나, 막강한 권력을 가진 대공수사처 ‘박처장’에 맞서 시신 화장을 반대하고 진상 규명의 첫 단추를 끼우며 1987년의 기폭제 역할을 하는 인물이다. 하정우는 특유의 개성과 여유가 느껴지는 연기를 통해 때로는 경쾌하고 뻔뻔한 모습을, 때로는 사건의 진상을 꿰뚫는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최검사’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화장동의서에 빨리 도장을 찍으라는 상부의 압력에도 굴하지 않는 ‘최검사’의 행동은 배우 하정우의 호쾌하고 개성 있는 연기를 통해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하정우는 “당시에 엄청난 결단을 내리신 분이다. 영화에서 사건을 바로 잡도록, 극이 흘러갈 수 있도록 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굉장히 흥미로웠다”며 실존 인물을 기반으로 한 ‘최검사’ 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극 안에서 브레이크를 거는 인물이기 때문에, 무겁기보다는 조금 경쾌하게 표현해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려고 노력했다”며 특유의 유머러스함과 경쾌한 매력으로 탄생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하정우와 처음 작품을 함께한 장준환 감독은 “힘이 있고 드라마틱한 인물로, 하정우씨가 맡으면 캐릭터가 가진 재미가 배가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하정우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고, “오묘한 자유로움이 있는 배우. 캐릭터의 핵심을 잘 잡고 있으며, 그 안에서 굉장히 자유롭게 움직이는 배우여서 캐릭터와 잘 맞았던 것 같다”며 그만의 탁월한 표현력에 대해 극찬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올 겨울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