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KCON 2017 AUSTRALIA, 양일간 2만 천여명 팬 운집! 성황리에 마무리

이슈홈페이지 2017-09-24 13:27
KCON 2017 AUSTRALIA,  양일간 2만 천여명 팬 운집! 성황리에 마무리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주최하는 세계 최대 종합 한류 페스티벌 ‘KCON(케이콘)’의 2017년 마지막 무대가 호주 시드니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시드니 쿠도스 뱅크 아레나(Qudos Bank Arena)에서 열린 이번 ‘KCON 2017 AUSTRALIA’에는 K팝 아티스트와 함께 소통하는 프로그램과 콘서트는 물론 K뷰티, K댄스, K음식 등 K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하는 다양한 컨벤션이 펼쳐졌다. 지난 22일(금)과 23일(토) 양일간 열린 행사에 총 2만1천명의 팬들이 운집하며 폭발적인 한류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KCON 2017 AUSTRALIA’에서 열린 콘서트에는 걸스데이, 몬스타엑스, 빅톤, 업텐션, 엑소, 우주소녀, 워너원, 펜타곤, SF9 등 총 9팀이 참가해 K-POP의 진수를 현지 팬들에게 선보였다. 특히, 이번 KCON에는 최정상 남자아이돌 엑소와 신성으로 떠오른 워너원이 등장해 더욱 큰 화제를 모았다.


KCON 무대는 중소 기획사 소속 아티스트와 신인 아티스트에게도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올해 다섯 차례 개최된 KCON에 출연한 총 71개팀의 아티스트 중 약 54%를 차지하는 38팀이 중소 기획사 소속의 아티스트였으며, 데뷔 1년차(2016년 이후 데뷔) 아티스트가 총 14팀이었다.

이처럼 KCON은 글로벌 스타 육성 플랫폼으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아티스트와 KCON 모두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상생 프로그램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이번 ‘KCON 2017 AUSTRALIA’에 참가한 업텐션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관계자는 “업텐션 멤버들에게도 KCON같은 큰 무대에 오를 수 있다는 것이 많은 동기 부여가 되는 것 같다. KCON을 통해 해외 팬들이 많이 늘어난 것을 체감할 수 있으며, 이런 기회가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현지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막을 내린 ‘KCON 2017 AUSTRALIA’ 콘서트의 생생한 무대는 오는 10월 5일(목) 저녁 6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시청할 수 있다.


‘KCON’은 2012년 캘리포니아 어바인에서 처음으로 시작해 해마다 성장하며 세계에 한류를 전파하고 있다.

올해는 3월 멕시코를 시작으로, 5월 도쿄, 6월 뉴욕, 8월 LA, 그리고 이번 호주를 마지막으로 한류 팬들을 한 자리에 운집시키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 세계 5개 지역에서 연중 12일 동안 개최했으며, 연 누적 관객은 총 23만여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 한류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iMBC 이미화 | 사진제공=CJ E&M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