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부정한 돈 받은 적 없다" 카라큘라, '쯔양 협박 의혹' 선긋기 [소셜in]

기사입력2024-07-11 09:10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유튜버 카라큘라(본명 이세욱)가 쯔양을 협박해 금전을 갈취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1일 카라큘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마치 내가 무슨 사적제재로 뒷돈 받아 처먹은 천하에 X자식이 되어있다"며 글을 남겼다.

쯔양이 일부 유튜버들에게 협박을 받아 수천만원을 뜯겼다는 폭로가 나온 지 하루 만이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전날 유튜버 황철순, 구제역, 크로커다일, 카라큘라, 엄태웅 등이 소속된 일명 '사이버 렉카 연합'이 쯔양의 과거를 폭로하겠다며 돈을 뜯어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카라큘라는 "허웅 사건에 대한 보복인건지 아니면 누군가 의도적인 조직적 음해 공작인건지. 구제역씨 그리고 가세연 김세의 대표님 지금 이거 감당들 가능하냐"며 "지금부터 제대로 한번 해보자는 거냐"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내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 먹은 사실이 없다. 그리고 그것을 내가 지금껏 유튜버로 살며 유일한 삶의 자부심으로 살아왔다. 정규 컨텐츠는 잠시 중단하고 반박 자료와 해명 영상을 빠르게 만들어 올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폐쇄 의혹에 대해서도 "폐쇄 안 됐다. 그럴 이유도 없다"고 반박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앞서 이날 쯔양은 자신의 유튜브로 긴 입장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전 남자친구 A씨에게 오랜 시간동안 폭력을 당하고, 리벤지 포르노로 협박하는 A씨에게 술집에서 일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쯔양은 "방송 시작한지 5년이 됐는데, 그중 4년 동안 매일 같이 이런 일이 있었다. A씨 주변인들에게도 협박을 당해 2억 원이 넘는 돈을 뜯겼다"며 "A씨가 유튜버들에게 과거에 대해 과장된 사실이나 없던 일도 만들어 이야기하고 다녀 결국 고소를 진행했다"고 털어놓았다.

쯔양 측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쯔양은 A씨에 대해 성폭행, 폭행상습,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미수죄 포함), 강요(미수죄 포함), 통신매체이용음란 등 혐의로 형사고소를 진행했으나, 사건 진행 중 A씨가 사망하며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쯔양이 받지 못한 정산금은 최소 40억 원으로 전해졌다.

iMBC 백승훈 | 사진출처 MBC, 카라큘라 유튜브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