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선우용여 “박미선, 남편 장례식 3일 내내 지켜줘…딸 같아” (라스)

기사입력2024-07-11 00:04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이봉원 씨도 사위 같냐”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선우용여가 박미선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10일(수)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대모랜드’ 특집으로 선우용여, 정영주, 정지선, 허니제이가 출연했다.

이날 선우용여는 “’순풍산부인과’로 유행어 말고도 얻은 게 있으시다던데”라는 질문에 “내가 60년 동안 탤런트로 활동하면서 제일 예쁘게 생각하고 내 딸 같은 건 박미선”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박미선을 보면 내가 살아온 것과 똑같이 살까라는 느낌이 있다. 불만도 없고 남편 원망도 안 한다. 미선이 고생 많이 했다”고 하며 “우리 남편 장례식 때 3일 동안 지켜줬다. 그래서 미선이는 내 딸 같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보였다.

이때 김구라가 “이봉원 씨도 사위 같냐”고 묻자 선우용여는 “마음속으로 속상했는데 요새는 잘 하는 것 같아서 고맙다. 정말 와이프한테 잘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