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음주 뺑소니' 김호중 첫 재판, 15분 만에 끝…아리스 오열

기사입력2024-07-10 15:56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의 첫 재판이 오늘(10일) 진행된 가운데, 15분 만에 끝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최민혜 판사)은 이날 오후 2시 30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도주치상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김호중의 첫 재판을 진행했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현 아트엠앤씨) 이광득 대표(증거인멸교사), 본부장 전모 씨(증거인멸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 매니저 장모 씨(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범인도피 증거인멸 혐의) 등 사건 가담자 3명에 대한 공판도 함께 열렸다.

이날 김호중은 검은색 정장 차림에 다리를 절뚝이며 법정 안으로 들어왔다. 방청석에서 이 모습을 본 김호중의 팬덤 '아리스'들은 눈물을 보였다.


재판부가 직업을 묻자 김호중은 "가수입니다"라고 대답했다. 또 김호중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이유로 들며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다만, 함께 기소된 이광득 대표, 본부장 전모 씨, 매니저 장모 씨는 공소사실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고 했다.

재판은 약 15분 만에 끝났다. 김호중 측 변호인들은 "궁금한 게 있으면 사무실로 전화해 달라"고 짧막하게 말한 뒤, 취재진 인터뷰 요청을 모두 거절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iMBC 장다희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