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정준영,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출소 후 클럽 목격담 '발칵' [이슈in]

기사입력2024-07-10 11:19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반성 기미는 없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10일 JTBC는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정준영을 만났다는 제보자 A씨의 목격담을 보도했다.

정준영을 촬영한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에서 정준영은 한 여성과 몸을 밀착한 채 스킨십을 이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는 A씨는 한국어를 쓰는 정준영 일행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대화를 나눴다고. A씨는 정준영과 SNS로 대화를 나눴고, 정준영은 자신을 "보스턴에서 온 준"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정준영은 "난 작사가이자 작곡가다. 리옹에서 곧 한식당을 열 것이고 나중에 당신을 초대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정준영의 프랑스 클럽 목격담이 SNS를 통해 국내에서도 화제가 되자, 정준영은 A씨에 대한 태도를 바꿨다고. "사람들에게 친구가 되어달라고 말했을 뿐인데 상당히 잘못 알려져 실망스럽다"며 SNS 계정을 감췄다.

A씨는 정준영의 근황을 알린 이유에 대해 JTBC에 "그는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5년의 징역은 사람을 바꿀 수 없고 나는 그가 여전히 음악 업계를 떠날 생각이 없다는 사실이 싫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만취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2015년 말 단체 채팅방에서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지난 3월 전남 목포교도소에서 출소했다. 최근에는 해외 이민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iMBC 백승훈 | 사진 iMBC DB | 사진출처 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