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전노민 "아이들 때문에 이혼 7년 참아.. 상처 안 주려고 미국 보냈다"(이제 혼자다)

기사입력2024-07-09 23:16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배우 전노민이 이혼 과정에서 아이들을 걱정해 미국에 보냈다고 고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7월 9일 방송된 TV조선 '이제 혼자다'에서는 배우 조윤희와 아나운서와 기자 출신 방송인 최동석의 홀로 서기가 담겼다.

이날 조윤희는 "이혼할 때 제일 중요한 게 아이에게 상처 주지 않는 거였다"고 말했다.

전노민은 "어른들의 문제는 아이들한테 상처 안 준다고 하지만 이미 받는다. 그 상처를 줄인다고 한들 안 받진 않는다. 난 그 모습을 안 보여주려고 애기를 미국에 보냈다. 나도 애 때문에 7년을 참았다. 그건 어른들의 생각이지, 애들 생각을 어떻게 우리가 알어?"라고 반문했다.


"그때 잘하신 것 같냐"는 박미선의 질문에 전노민은 "어떤 상황이든 잘한 건 없죠. 앞으로 얼만큼 회복시켜 주고 편하게 해주냐가 문제지, 상처를 안 줄 거야, 그게 맘대로 되겠냐"고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편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영되는 '이제 혼자다'는 다시 혼자가 된 사람들의 세상 적응기를 담았다.

iMBC 이소연 | 화면캡쳐 TV조선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