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내가 결정한 건 無.. 기사 보고 알았다"(이제 혼자다)

기사입력2024-07-09 22:57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아나운서와 기자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이혼 심경을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7월 9일 방송된 TV조선 '이제 혼자다'에서는 돌싱 조윤희와 최동석이 출연했다.

지난해 10월 최동석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과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최동석은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 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에 대한 것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이더라. 어느 일방이 다 잘못하진 않았을 테니까.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되고 생각을 정리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결혼 생활 초반과 후반을 묻는 질문에 그는 "모르겠다. 저는 똑같이 대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면서도 "이 얘기는 너무 힘들다"며 울먹였다.

최동석은 "초기에는 오히려 별 말씀 안 하셨다. 지나고 나니까 고맙더라.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혼을) 제가 결정한 건 없다.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느 날 집에 돌아왔는데 가족들이 집에 안 오고. 저는 아이들을 찾으러 서울에 왔었고. 부모님 집에서 잠을 자고 다음 날 기자 분께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났는데 알고 계시냐고. 그래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전조 증상이 없었냐"는 물음에 그는 "사건이 있었지만 말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가장 마음에 걸리는 건 아이들이다. 이혼이라는 게 남녀가 사랑하고 살다가 헤어질 수 있지 않나. 그런데 아이들은 그러면 안 되는 존재니까. 그게 어쨌든 아이들한테는 상처가 되지 않을까? 엄마 아빠가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아이들이 가장 고민된다"고 고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편 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영되는 '이제 혼자다'는 다시 혼자가 된 사람들의 세상 적응기를 담았다.

iMBC 이소연 | 화면캡쳐 TV조선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