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정준하, ‘먹튀 사건→폐업설’ 해명 “잘해줬더니 도망가” [소셜in]

기사입력2024-07-07 16:41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방송인 정준하가 ‘먹튀’ 사건 전말을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4일 정준하는 자신의 채널에 ‘SNS에서 화제였던 주나수산!! 준하 형이 직접 풀어주는 주나수산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준하는 “최근에 먹튀 기사가 났다. 그게 기사가 날 줄 몰랐다. 기사가 났으면 했으면 내가 SNS에 올리는데 팔로우도 많지 않고 이제 막 시작한 거라 스레드에 올렸다”고 하며 “밤에 장사하는데 갑자기 화가 나더라. 친절하게 잘 해줬던 사람이 갑자가 도망가고 하니까. 기사가 날 줄은 몰랐는데 기사가 많이 나서 사람들이 전화 와서 누가 그렇게 도망가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먹튀한 사람은 일부분인다. 여기를 찾아주시는 고마운 분들이 너무 많다. 오픈한 지 3개월 됐는데 거제도, 통영에서 오는 팬분들이 있다. 나를 만나러 왔다고 하더라. 전국에서 오시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정준하는 “바로잡아야 할 것이 있다. 꼬치집 망하지 않았다. 리뉴얼해서 다른 브랜드로 장사를 하고 있다”고 해명하며 “하반기부터 예능 고정도 한두 개씩 하기로 했다”고 좋은 소식을 전했다.


iMBC 백아영 | 사진출처 정준하 SN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