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허웅,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로 직접 논란 맞대응 [소셜in]

기사입력2024-07-05 11:19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농구선수 허웅이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5일 오전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서는 '농구선수 허웅 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되었다. 이 영상에는 농구선수 허웅이 카라큘라와 직접 자신의 논란에 대해 이야기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최근 전 여자친구 A씨를 공갈 및 협박,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허웅은 A씨가 결별한 이후 3년간 지속적인 금전 요구 및 협박에 시달렸다며 오랜 기산 고통받았고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법척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에 A씨는 카톡 내용과 허웅이 집에 남긴 낙서 등을 공개하며 모두 허웅의 강요에 의한 임신중절이었다며 반박했다.

양측의 진실공방이 오가는 와중 허웅 측은 故 이선균을 언급하기도 해 이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허웅은 공식 인터뷰나 입장문이 아닌 유튜브 채널에 직접 등장해 자신의 주장을 하게 된 것이다. 그는 "수사기관의 결과를 기다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기다리고 있는 와중에 기사들을 보면서 너무 마음이 아팠다. 사실이 아닌 기사들이 있는데 비판만 하시니까 힘든 상황 속에 이렇게 연락을 주셔서 저도 사실 이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용기내서 나왔다"며 입을 열었다.


A씨의 두 번의 임신과 낙태가 모두 허웅의 강요에 의해 이뤄진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아니다. 절대 아닌데 그렇게 보여지기 때문에 이미지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고 답하며 "두 번째 임신에 관해서는 그때 좀 의심스러운 상황이 있었다. 하지만 저는 공인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 아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는 말을 했다.

카라큘라는 이미 공개된 A씨의 카톡 내용을 언급하며 "'나 일단 골프 하잖아' 등의 무성의한 답변을 하지 않았냐"고 질문하니 허웅은 "그쪽에서 제 아이라고 확신을 하고 주장을 하니까. 제 입장에서는 그 사람이 좋았고 사랑했기 때문에"라고 답하며 뜨뜻미지근하게 대응한 적이 없다는 반박을 했다.

그러며 "저는 공인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 아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했다. 당연히 사랑했고 책임져야 되는 상황이 왔고 잘 만나고 싶었다. 그쪽에서 제 아이라고 확신을 하고 주장을 하니까"라며 이후 함께 여행도 가고 꽃다발도 보낸 것이라는 말을 헀다.

A씨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식탁에 낙서를 한 것에 대해서 허웅은 "그 당시 헤어지자마다 다른 남자가 생겼다. 다시 만나고 싶어서 그렇게 했다. 서로의 집 비밀번호를 다 알고 있는 상황이었고 너무 보고싶은 마음에 편지를 썼다. 협박성 내용은 없었고 편지지가 없어서 그렇게 썼다"며 다시 만나고 싶어서 했던 행동이라 해명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A씨는 허웅의 폭행으로 인해 이가 부러졌다는 주장을 했는데 허웅은 "그런 적이 없다. 그 사람을 지키고 싶으면 지켰지 때렸다는 게 이해할 수 없다. 서로 다툼 속에 그 친구가 저를 잡았는데 뿌리치는 과정에서 라미네이트 하나가 떨어진 것"이라며 폭행 상황이 아니라고 밝혔다.

허웅은 "첫 번째 중절 수술 이후에도 협박했다. 대부분이 혼인신고 하라는 식이었고 항상 마지막엔 돈을 요구해다. 저한테 협박해서 안되면 같은 농구 선수들에게 보내고 그게 안되면 부모님, 결국 기자에게 보낸다고 협박의 강도가 세졌다. 돈이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결국 돈이었다. 중절 수술을 했으니 거기에 대한 합의금을 달라는 거였다."라며 3억을 먼저 제시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또한 돈은 주지 않았다며 중절 수술비를 자신이 냈다고도 덧붙였다.

낙태를 강요했냐는 질문에 허웅은 "저는 진짜 사랑했어서 낳으려 했고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항상 있었다."라고 하면서도 "주변에서 안 좋은 이야기도 많았다. 시기상 아예 임신이 안된다고 들었는데 심신이라고 말을 하니까 시기적으로 안 맞는 부분도 있었고, 그쪽에서 혼인신고를 먼저 하자고 했는데 가족 간의 문제도 있고 순서가 있기 때문에 그렇게 선택했고 그때부터 협박을 받았다. 그때 큰 돈이 없어서 A씨가 제 동생한테 돈을 빌려서 보내라고 했다."며 A씨에 대해 폭로를 이어갔다.

허웅은 "협박의 강도가 갈수록 점점 세지고 마지막 협박을 5월 5일에 받았는데 그때 챔피언 결정전 시기였다. 그리고 나서 또 협박이 오는데 너무 힘들었다. 이걸 끊어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당연히 비판적인 이야기가 저한테 나올 거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지금 너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아 출연을 했다."라고 이야기 하며 "제가 지금 많은 질타를 받고 제가 잘못한 부분은 받아들이고 제 사생활이 이렇게 국민들에게 노출돼서 정말 죄송한 마음 뿐이다. 저를 사랑하는 팬 분들께"까지만 이야기하다 눈물을 흘렸다.

해당 채널에는 '중립기어 박으라'고 써 놓긴 했으나 영상의 댓글에는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iMBC 김경희 | 사진 iMBC DB | 사진출처 노빠꾸탁재훈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