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강형욱 각종 논란 직접 해명 "대표 강형욱은 없을 것, 더 좋은 훈련사 되겠다" [이슈in]

기사입력2024-05-24 19:59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강형욱이 드디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오후 6시쯤 강형욱의 유튜브 채널 '보듬TV'에는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을 통해 강형욱은 'CCTV감시 논란, 여직원 탈의실 CCTV논란, 메신저 감시 논란, 화장실 통제 논란, 명절 선물(배변봉투 스팸) 논란, 에폭시 바닥 공사 논란, 레오 방치 논란, 훈련 및 촬영 전 강아지 굶긴 논란, 보호자 험담 논란, 직장내 인격모독 논란, 직원에게 목줄 던짐 논란, 폐업 결정 후 신입 훈련사 채용 논란, 전화로 정리해고 통보 논란, 보듬컴퍼니 폐업 논란, 폐업 결정 후 신규 회원 프로모션 논란, 임금 체불 논란 등에 대해 일일이 해명했다.

그는 "CCTV가 없던 사무실에 CCTV를 달려고 하니 불만이었던 것. 요즘 CCTV없는 사무실이 있을까 싶다. 도난이 있을 수 있고 외부인이 들어올수 있고 얼마나 많은 일이 있겠나. 물건과 개가 있어서 안전 목적으로 설치하려 했다. 폰으로 CCTV보는 법도 모른다"며 CCTV감시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리고 여직원 탈의실에 대해서는 "예전 잠원동 보듬 사무실이더라. 그 사무실은 탈의실이 없고 회의실이다. 회의실을 탈의실이라고 잘못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메신저 감시 논란에 대해 강형욱의 아내는 "저희도 처음에는 PC카톡을 썼는데 외부 업체와 이메일 오가는 일이 생기니 없어보인다는 생각이 들어 회사 메신저를 찾았다. 네이버에서 무료로 배포하고 있는게 좋을 것 같아서 도입을 하고 개인 카톡을 PC에서 지워달라고 했다. 업무에 집중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유료가 되고 보니 관리자 페이지에 감사 기능이 있더라. 그래서 들여다봤는데 직원들이 실제로 나누는 대회가 타임스탬프로 찍히고 있었다. 남의 일기장 훔쳐보는 느낌이 들어서 나가려했는데 아들 이름이 있더라. '슈돌' 조롱과 비아냥이 있는게 그걸 보고 눈이 뒤집혔다"라며 경고를 한 것이라는 말을 했다.

배변봉투 스팸에 대해서는 "발주 실수로 선물세트가 아닌 스팸이 왔다. 그래서 알아서 분배하라고 했고 나도 그렇게 가져갔다"며 의도한 것이 아니라 어쩌다보니 상황이 그렇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레오 방치 논란에 대해서도 자신은 시간이 가능하면 돌보았다고 말하며 "뒷다리는 완전히 마비였고 앞다리도 손상이 심해 휠체어도 의미가 없었다. 움직임이 힘드니 직사광선에 노출된 것. 레오에게 미안하고 좀 더 시간을 투자하지 않은 것이 정말 미안하다. 안락사의 경우 수의사와 신중하게 오래 논의해 진행한 것"이라는 말을 했다.

강형욱은 "제가 쓰는 화내는 말이 아니다. 벌레라던지 기어라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 저는 욕을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화를 낼 수 있다. 목줄도 던지지 않았다"라며 직장 내 인격모독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강형욱과 부부는 번갈아가며 논란이 있었던 내용에 대해 일일이 거의 한시간에 가까운 시간동안 해명을 했다. 그러며 "훈련사로서는 모르겠지만 그리 좋은 대표는 아니었다. 어떤 이유든간에 이런 모습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훌륭한 훈련사와 직원이 많았다. 사실 그들 모두 이런 얘기를 할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런분들에게 이런 모습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제가 대표로서 부족해서 생긴 이 문제들은 최선을 다해서 해명할 것이다. 제게 섭섭한 부분이 있었던 분들이 계시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 한분한분 만나서 충분히 사과하고 싶다. 혹시나 제가 벌을 받아야 한다면 달게 벌을 받겠다"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수많은 억측이나 허위사실, 비방 등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하며 "이제 대표로서의 강형욱은 없어질 것이다. 교육센터 운영하는 훈련사 강형욱은 없을 것이다. 다만 더 좋은 훈련사가 되려고 노력하겠다. 안 좋은 소식들로 인사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하며 얼굴을 쓸어 내렸다. 그가 출연중인 방송에 대해서는 어떻게 하겠다는 발언은 따로 없었다.

강형욱의 영상에 대해 네티즌들은 "침착하게 잘 대응했다." "이래서 사람 말은 양쪽의 이야기를 다 들어봐야 한다" "자식 이야기하는데 어떤 부모가 가만히 있을 수 있나"며 강형욱을 응원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지난 19일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 구직 사이트에 남긴 후기가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면서 강형욱 부부의 갑질 논란이 제기됐다. 해당 사이트 후기에서 전 직원들은 "퇴사하고 공황장애, 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다녔다" "강 대표 부부가 CCTV로 사생활을 감시했다" 등의 내용을 폭로했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보듬TV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