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발레리나' 전종서VS김지훈, 서로를 쫓고 쫓는 극강의 대립

기사입력2023-09-15 10:07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넷플릭스(Netflix) 영화 '발레리나'가 복수로 얽힌 '옥주'(전종서)와 '최프로'(김지훈)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경호원 출신 '옥주'(전종서)가 소중한 친구 '민희'(박유림)를 죽음으로 몰아간 '최프로'(김지훈)을 쫓으며 펼치는 아름답고 무자비한 감성 액션 복수극 '발레리나'가 전종서와 김지훈의 강렬한 대립을 엿볼 수 있는 캐릭터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공개된 '발레리나' 캐릭터 포스터는 마치 상대방을 노려보는 듯 잔뜩 날을 세운 '옥주'와 '최프로'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삶의 기쁨을 알려준 친구 '민희'의 복수를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내던진 '옥주'의 캐릭터 포스터는 “내가 너 지옥까지 쫓아갈거야”라는 섬뜩한 대사와 강렬한 눈빛으로 그의 의지와 단호한 결의를 짐작케 한다. '옥주'는 '민희'가 죽기 전 남긴 편지에서 '민희'의 죽음과 관련된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유일하게 지키고 싶었던 친구를 잃은 '옥주'의 분노가 생생하게 느껴지는 가운데 무자비한 복수를 이어나가는 '옥주'로 파격 변신한 전종서의 새로운 모습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이어, '민희'를 죽게 만든 장본인이자 '옥주'와 피 튀기는 대결을 펼칠 '최프로'의 캐릭터 포스터는 “내가 지금 장난하는 거 같아요?”라는 도전적인 대사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복수를 위해 일부러 자신에게 접근한 '옥주'에게 자기 인생의 전부라고 생각한 얼굴에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입고, 자신의 자존심이자 분신같은 고급 스포츠카를 빼앗긴 '최프로'는 그녀를 없애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는 인물. 쾌락과 이득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치 않는 '최프로'로 분한 김지훈이 어떻게 빌런 연기를 선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복수로 얽혀 서로를 쫓고 쫓으며 핏빛 서사를 써내려 갈 '옥주'와 '최프로'가 과연 각자 원하는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감각적인 연출과 파격적이면서도 스타일리쉬한 액션,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 배우들의 열연 시너지로 완성된 감성 액션 복수극 '발레리나'는 10월 6일(금)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iMBC 유정민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