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고객센터 등) 바로가기

"제보자 H씨가 가해자"…'학폭 의혹' 김히어라, 계속되는 진실공방 [이슈iN]

기사입력2023-09-10 11:33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링크 복사하기
배우 김히어라의 학폭 논란을 두고 소속사가 H씨와의 녹취록 전문을 공개한 가운데, 동창생 B씨가 김히어라의 학폭 논란을 부인하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0일 한 매체를 통해 인터뷰를 진행한 동창생 B씨는 "기억의 왜곡으로 잘못된 제보를 했고 자신의 주장을 철회하면서 보도가 나가지 않기를 원했는데 나갔다"며 김히어라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일축했다.

B씨는 "또 다른 동창과 함께 언론사를 찾았다가 과거 친하게 지냈던 언니들 무리가 자신을 '박쥐'라 불렀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그 말에 화가 나 허위 증언을 했다"며 "제가 했던 얘기들을 보도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나중에 알고보니 언니들이 저를 박쥐라고 한 적도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B씨는 H씨가 오히려 자신을 폭행한 가해자라고 밝히며 "나에게 'X언니'를 해주겠다며 접근했고 내가 관계를 깨려하자 나를 불러내 폭행까지 했다. 그 사람이 누군가에게 집요하게 괴롭힘을 당할 수가 없는 게 학교에 나온 일이 거의 없다. 학교도 얼마 안 다니고 자퇴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히어라에 대해서는 "좋은 언니로 기억한다. 그 언니가 누군가를 괴롭히고 폭력을 행사하던 그런 사람은 아니었다"고 주장해 김히어라의 학교폭력에 대한 진위여부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디스패치는 최근 김히어라가 과거 상지여중 재학 당시 갈취, 폭행, 폭언 등으로 괴롭힘을 일삼던 일진 클럽인 '빅상지(Big+상지)'의 멤버였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히어라는 자신이 빅상지의 일원이었던 것은 인정하면서도 "'빅상지'는 일진이 아니며 학교폭력에 가담한 적 역시 없다"고 반박했다.




iMBC 박혜인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