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예능

"케미가 넘버원"…유재석·이광수·김연경, '코리아 넘버원' 됐다 [종합]

웹예능홈페이지 2022-11-23 11:48
"케미가 넘버원"…유재석·이광수·김연경, '코리아 넘버원' 됐다 [종합]
유재석, 김연경, 이광수가 '코리아 넘버원'이 된다.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멋을 전세계에 알리는 성실한 일꾼이 되겠다는 각오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코리아 넘버원'(연출 정효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이광수·김연경이 한국의 장인을 찾아가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이다. 한국의 전통 노동 장인을 찾아 전국으로 떠난 유재석, 김연경, 이광수의 유쾌한 케미와 즐거운 노동의 순간, 한국의 고즈넉한 미가 담길 예정.

김인식 PD는 "요즘 K팝, K드라마가 주목 받고 있는 것처럼, 한국 자체를 주목했다. 우리에게 친숙한 문화권이다 보니 친하고 익숙하게 접근했다. 세분의 노동을 통해 다양한 한국의 모습을 보여드리자고 생각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정효민 PD는 제목이 '코리아 넘버원'인 이유를 묻는 질문에 "무게 잡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만들었다"고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유재석은 "정효민 PD와 인연이 있었다"며 '코리아 넘버원' 출연 이유를 전했다. 두 사람은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일로 만난 사이'에 이어 '코리아 넘버원'으로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

이어 "두 번째 만남이 있었기에 세 번째가 있었다"며 "정 PD는 참 성실하다. 출연자는 물론이고 현장 모든 스태프를 두루두루 잘 챙긴다. 방송계에서 '저렇게 마음 퍼주다가 어떻게 될 지 모른다'고 소문이 나 있다. 이타심과 배려심이 넘친다. 그래서 회사를 여기저기 옮겨다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정 PD와) 늘상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주고 받는데, '코리아 넘버원'을 얘기했을 때 다른 곳에선 하지 않았던 특별함이 있다고 생각했다. 대한민국의 여러 문화에 대한 전세계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시기지 않나. 넷플릭스를 통해서 나도 우리나라 문화를 깊숙이 배울 수 있고, 언젠가 김연경과 이광수가 같이 프로그램을 하는 걸 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정 PD는 "콘셉트를 생각했을 때 다른 사람이 떠오르지 않을 정도였다"며 "유재석과 조합을 얘기했을 때도 떠올랐던 부분이다. 모실 수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성사돼서 기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현역 프로배구선수로 활약 중인 김연경(흥국생명). 첫 고정 예능이 '코리아 넘버원'이 된 이유에 대해 그는 "현역으로 뛰고 있다 보니 고민이 많았다"면서도 "프로그램 취지가 좋았다. 또 유재석과 이광수가 함께 한다고 하니 너무 재밌겠다고 생각해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광수도 "김연경과 꼭 한번 만나서 프로그램을 해보고 싶었는데, 그런 기회가 와서 촬영 내내 행복했다"고 이야기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세 사람의 케미도 기대를 모았다. 유재석은 "김연경도 보통 아니게 깐족거린다. 속 뒤집어진 적이 한 두번이 아니"라며 "이광수와 김연경이 닮았다. 키와 발사이즈도 똑같다"고 귀띔했다. 이광수 역시 "나도 놀랐다. 얼굴에 뭐가 났는데 그 위치도 똑같더라"고 거들었다.

끝으로 출연자들과 제작진은 '코리아 넘버원'의 관전포인트를 여섯 글자로 이야기했다. 제작진은 "40분만 봐줘", "와 전체관람가"를 언급했다.

김연경은 "우리들의 케미", 이광수는 "케미가 넘버원"이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광수연경봐요"라며 "이광수와 김연경이 독점 출연이다. 두 사람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유재석, 김연경, 이광수의 로컬 노동 버라이어티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