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보

이민호, 소년美 뽐내는 화보 공개

화보홈페이지 2022-09-20 10:57
이민호, 소년美 뽐내는 화보 공개

이민호가 '에스콰이어' 2022년 10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펜디와의 협업으로 이루어진 이번 화보는 ‘글로벌 스타’라는 이미지 이면에 감춰진 인간 이민호 특유의 편안한 분위기를 포착하고자 했다고 하며, 실제로 사진 속 이민호는 펜디 2022 FW의 감각적인 의상들을 소화하면서도 포근하고 나른한 무드를 연출하고 있다. 이민호는 촬영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이끌고 가면서도 매 착장의 핵심을 파악한 동작과 표정으로 빠르게 A컷을 받아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인터뷰에서도 이민호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하나하나 자기 자신을 포장하기보다 자연스러움을 추구한다는 그는 인터뷰 중에도 다양한 면모를 드러냈다. 우선 최근 SNS에 올린 게시물들에 관해 얘기하던 그는 스스로가 “상황이 정답대로 흘러가는 걸 재미없어 하고 어떻게 틀어야 할까 생각을 많이 하는 사람인 것 같다”고 답했다. 자칫 자신이 우스꽝스러워 보일 수 있는 사진이나 영상도 별로 부끄럽지 않고 그저 재미있다는 것. “물론 스스로 멋있다고 생각하는 것들도 많이 올린다”는 단서를 달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올해 세계적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파친코'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그는 “이런 시대에 이런 속도감을 가진 이야기가 이렇게 공들여져 나왔다는 것에 우선 자부심을 느낀다”며, 작품을 촬영하고 캐릭터를 소화하는 동안 스스로도 느낀 게 많다는 감상을 남겼다. 과거의 일부터 먼 나라의 일까지 모든 자료를 쉽게 접할 수 있고 손에 잡힐 듯 알 수 있는 시대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에서 눈을 돌리지 않고 들여다 보며 내가 할 수 있는 위치에서 어떤 도움이 될 수 있는가 하는 부분을 고민하게 됐다”는 것이다. 최근 촬영 중인 드라마 '별들에게 물어봐'에 대해서도 본인에게 심오한 고민을 하게 해준 작품이기에 선택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작품 자체가 그렇게 심오하다고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배우인 본인은 한층 더 깊은 생각으로 임한다는 것. “반드시 전해져야 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만약 누군가 작품을 보며 나와 같은 고민을 하게 된다면 나는 희열을 느낄 것 같다”며, 자신에게 배우라는 직업이란 그런 의미인 것 같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에스콰이어'에서 볼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에스콰이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