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고딩엄빠' 김예빈 전 남편 "양육비? 못줘"…이혼 전엔 폭언

예능홈페이지 2022-06-22 09:19
'고딩엄빠' 김예빈 전 남편 "양육비? 못줘"…이혼 전엔 폭언
‘예솔 엄마’ 김예빈이 딸과의 애정 넘치는 일상을 공개하는 한편, 싱글맘으로 사는 남모를 고충을 털어놔 3MC와 시청자들을 웃고 울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1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3회에서는 고3에 아이를 낳은 ‘예솔 엄마’ 김예빈이 스튜디오에 첫 출연해,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3MC와, 스페셜 게스트 사유리, 이인철 변호사, 김여정 심리 전문가를 만나 고딩엄마가 된 솔직한 사연과 현실 솔루션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방송은 닐슨미디어 집계 결과, 평균 2.8%(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다섯 살 딸을 야무지게 잘 키워낸 김예빈에 대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과 응원이 쏟아져 훈훈함을 더했다.

스페셜 게스트로 자리한 방송인 사유리는 아들 ‘후지타 젠’을 홀로 키우는 비혼모의 입장에서 ‘고딩 엄빠’ 출연자에 대해 따스한 응원과 공감을 보냈다. 그는 “아들 젠이 ‘고딩엄빠’가 된다면?”이라는 하하의 송곳 질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제가 아기를 낳았다고 거짓말을 할 것 같다”며 모성애를 드러냈다. 그러자 법률 자문인 이인철 변호사는 “실제로 그런 어머니의 경우가 꽤 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잠시 후 고3에 딸 예솔이를 낳게 된 엄마 김예빈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고3 시절 김예빈은 대학생이었던 전 남편과 소개팅으로 만나 평범한 연애를 이어갔다. 하지만 전 남편은 점차 폭력적으로 변해갔고, 급기야 김예빈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직후에는 “나보고 어쩌라고? 조심 좀 하지!”라는 폭언해 김예빈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후에도 전 남편은 철없는 행동을 이어갔고 이 모습을 VCR로 지켜보던 박미선은 “아우 속상해”라며 “‘고딩엄빠’ 녹화 후 집에 가면 정수리에 원인 모를 냄새가 나는데, 매회 열 받는 사연을 봐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김예빈은 혼자서 예솔이를 키우고 있다. 이날 김예빈은 예솔이의 생일상을 씩씩하게 준비하는 일상을 보여줬다. 우선 예솔이를 위해 정성 가득한 ‘곰돌이 볶음밥’을 만들었고, 직접 만든 케이크부터 매거진에 나올법한 다양한 이유식까지, ‘금손맘’다운 요리 컬렉션이 공개하기도 해 3MC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김예빈은 화려한 머리 묶기 신공을 뽐내며 예솔이를 예쁘게 꾸며줬다. 흡사 프로의 손놀림처럼 진지한 모습으로 하트 머리를 완성해낸 김예빈은 “미용을 하고 싶었지만, 부모님이 반대하셔서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사유리는 “이제 시작이다. 늦지 않았다”며 응원을 보냈다.

김예빈은 예솔이를 유치원에 보낸 뒤, 3년 근속한 우동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일을 끝낸 뒤에는 사장님의 허락 하에 포스기에서 일급을 꺼낸 뒤 바로 은행에 저축했다. “월급을 받으면 사고 싶은 게 생겨서, 일급으로 받아서 바로 저축한다”는 똑부러진 김예빈의 모습에, 박미선은 “나이도 어린데 일찍 철들었다”며 기특해했다.

집에 돌아온 김예빈은 친동생 김유빈과 함께 예솔이 생일 파티를 했다. 그러던 중 전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예빈은 가끔 남편이 술에 취해 전화를 걸어, “예솔이 둘째(동생) 생겼다며?”라는 황당한 질문을 한다는 것. 이에 사유리는 “남자가 생겼는지 안 생겼는지 간 보는 것 같다”며 전 남편의 심리를 분석했다. 김여정 심리 전문가 역시, “술 먹고 하는 얘기는 진정성이 없다”면서, “새벽에 오는 연락은 전 남편이 감정이 치우쳐있거나, 본능의 욕구를 이기지 못해 하는 전화다. 단호하게 거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예빈은 이혼 재판 때 전 남편이 매달 70만 원씩 양육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판결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처음 네 달만 30만원씩 준 뒤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국 ‘고딩엄빠’ 제작진은 양육비 미지급에 대한 전 남편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다. 이에 대해 전 남편은 “부모님 도움 없이 70만원을 줄 형편이 못 된다. 매달 30만원을 주겠다고 했었다. 자존심을 접고 예솔이를 볼 수 있다면 그러고 싶은데, 제가 곧 군 입대를 해야 해서...”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김예빈은 “입대 얘기는 저 임신했을 때부터 했었다”며 반복된 변명임을 알려 공분을 자아냈다.

김예빈의 이혼 소송 판결문을 검토한 이인철 변호사는 “우리나라도 선진국처럼 양육비 미지급 시 감치명령이 가능하고, 양육비 채무자의 회사에 바로 청구도 가능하다. 매달 회사에서 받을 수 있다”며 다양한 제도와 조치가 강화된 법 지식을 알려줬다.

며칠 뒤 김예빈은 예쁘게 꾸민 뒤 예솔이와 키즈 카페를 방문했다. 여기에서 오랜 절친 ‘채하 엄마’ 김희령과 ‘하윤 엄마’ 서유림을 만나 폭풍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대화를 나누던 중, 김예빈은 “남편이 육아 도와줘?”라는 질문을 던졌고, 마치 두 사람은 짠 듯이 침묵을 유지하다가 ‘분노 버튼’이 작동돼 본격 ‘남편 육아 고발 타임’을 가졌다.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김예빈은 남편들의 도착 소식에 카페를 떠난 친구들의 빈자리를 바라보다가 끝내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싱글맘의 서러운 감정을 이해하듯 박미선은 “나도 속상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예빈은 “(친구들은) 아기 놀아주고 지칠 때 데리러 와주는 사람이 있는데, 저는 예솔이를 혼자 데려와야 하다 보니 좀 울컥해서 눈물이 났다”며 싱글맘의 애환을 털어놨다.


iMBC 이호영 | 사진캡처 MB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