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옥주현 "김호영 고소" VS 김호영 "매우 유감"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2-06-21 21:11
옥주현 "김호영 고소" VS 김호영 "매우 유감" [종합]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김호영이 법적 분쟁으로 맞선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1일 옥주현 측은 "옥주현이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를 통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을 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 및 뮤지컬 배우 김호영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이어 "옥주현은 김호영과 더불어 악플을 단 누리꾼 2명에 대한 고소장도 제출했다"며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계속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누리꾼들의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금일 보도된 김호영 배우에 관한 기사 내용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김호영 배우가 지난 14일, 자기 개인 SNS에 개인적인 내용을 업로드한 일에 있어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 최초의 기사가 보도되었고, 이후 무수한 매체에서 추측성 기사들을 잇달아 보도하였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옥주현 씨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하였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고, 당사 및 김호영 배우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습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이후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근거 없는 기사를 보도할 경우에도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합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온라인 댓글을 포함한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이라며 "추측성 기사 보도로 인한 무분별한 피해에 대한 문제는 기자님들께서 더욱 잘 알고 계실 거라 생각됩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당사 및 배우와 사실 확인이 완료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 또는 추측성 기사 보도는 지양해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옥주현 측이 언급한 허위사실이란, 김호영이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며 옥장판 사진을 게재한 일에 대한 것. 당시 '엘리자벳' 라인업이 공개된 직후 해당 글이 게시된 것이며 옥주현의 이름을 '옥'장판에 비유한 것이라는 추측이 난무했다. 이른 바 옥주현 인맥이 작용해 캐스팅이 진행됐을 거라는 의견이 속출한 상황.

옥주현은 일련의 사태에 대해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련해 억측과 추측에 대한 해명은 제가 해야 할 몫이 아니다”라며 "수백억 프로젝트가 돌아가는 모든 권한은 그 주인의 몫이니 해도 제작사에서 할 거다. 례한 억측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사실 관계 없이 주둥이와 손가락을 놀린 자. 혼나야죠"라고 경고했다. 이후 '엘리자벳'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역시 인맥 캐스팅은 없었다고 단언했다.


iMBC 이호영 | 사진 iMBC DB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