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주상욱이 밝힌 '태종 이방원' 말 죽음 사고 '참담' 심경 [인터뷰M]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2-05-12 08:00
주상욱이 밝힌 '태종 이방원' 말 죽음 사고 '참담' 심경 [인터뷰M]
배우 주상욱이 '태종 이방원' 촬영 당시 생긴 사고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주연 배우의 자리에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꼈다고.

iMBC 연예뉴스 사진

11일 주상욱은 iMBC연예와 만나 5년 만에 부활한 KBS 정통 사극 드라마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연출 김형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극중 주상욱은 이방원 역을 맡아 '용의 눈물' 유동근, '대왕세종' '장영실' 김영철, '뿌리 깊은 나무' 백윤식, '나의 나라' 장혁 등의 계보를 이어 호평받았다.

고무적인 의미가 깃든 작품이지만, 암초를 만나기도 했다. 무리한 연출로 동물 학대, 사망 논란을 야기시킨 것. 1월 1일 방송된 7회에서 이성계(김영철)의 낙마 장면 연출 중 벌어졌다. 말의 몸체가 90도 뒤집히며 목이 꺾여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됐고, 이는 컴퓨터그래픽이 아닌 실제 촬영 장면이었다. 해당 말은 촬영 일주일 후 죽음을 맞이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 끔찍한 장면을 영상으로 공개하며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를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결국 KBS는 사과했고, 6주의 시간을 가지고 재정비를 마친 '태종 이방원'은 방송을 재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방송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와 마주한 주상욱의 속은 시커멓게 타들어갔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KBS 사극이 의외로 이렇게 이슈가 많구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정점에서 사건이 생기며 기세가 한풀 꺾였다. 그래도 방송이 다시 시작된 후 치고 올라가더라. 감사하다. 팬들의 의리를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 중단 기간이)휴식은 아니었다. 막판에는 코로나19 확진까지 겹쳐 고생을 많이 했다. 최악의 한달이었던 기억이다. 참 마음고생을 많이 했다"면서도 "자세히는 모르겠지만, 당시 내부에서는 진짜 폐지 이야기가 오고 간 거 같더라. 100% 내 잘못은 아니지만, 그래도 당연히 책임감을 가져야 했다"고 밝혔다.

한편 1998년 KBS2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한 주상욱. 이후 MBC '선덕여왕', '신들의 만찬', SBS '자이언트', KBS2 '굿닥터', SBS '미녀의 탄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활약했다. 차기작은 tvN 드라마 '환혼'이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