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지옥' 유아인 "연상호 감독과 같이 계속 작업하고 싶다" [인터뷰M]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12-07 07:00
'지옥' 유아인 "연상호 감독과 같이 계속 작업하고 싶다" [인터뷰M]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에서 지옥의 사자가 찾아오는 현상이 신의 계시라고 설명하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수장 정진수를 연기한 배우 유아인을 만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유아인은 "'지옥'이 비현실적인 이야기라고들 하신다. 지옥사자라 불리는 괴존재가 나타나고 천사의 고지를 통해 고지를 받은 날 지옥에 가고, 도심 한복판에 지옥사자가 나타나는게 미디어를 통해 중계된다는게 비현실적이고 폭력적이고 만화같은 이야기라 생각하신다."라면서 "하지만 조금만 달리보면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는 세상이다. 괴물같은 인간, 천사인척 하는 인간, 혐오나 폭력 집단의 광기가 모두 지옥을 이야기하는거라 생각한다. 이 작품은 상당히 동시대적이고 짙은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작품 속 이야기가 현실적으로 느껴지는 이유를 해석했다.

'연니버스'라고 할 정도로 자신만의 작품세계가 분명한 연상호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한 소감은 어땠을까? 유아인은 "새로운 세계를 펼쳐보이지만 그분의 한 발은 현실세계에, 또 한 발은 자신의 세계에 두신 것 같다. 그걸 끊임없이 조율하며 황당무계해 보이지만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세계를 만드는 것 같다. 그게 연니버스의 매력이자 힘이라 생각된다"라며 연상호 감독이 그려내는 세계관을 이야기했다.

함께 작업하면서 느낀 연상호 감독에 대해 유아인은 "굉장히 유머러스하고 재미있고 힘세보이고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하고 싶은 걸 다 해내는 사람이라는 생각들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굉장히 연약한 사람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제가 힘이 세다면 옆에서 도와주면서 같이 계속 하고 싶었다."라며 그의 영향력에 대해 강한 이미지를 받았음을 밝혔다. 더불어 함께 더 많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의지도 밝혔다.

실제로 정진수처럼 '20년 뒤 죽는다'는 고지를 받으면 어떻게 할것 같냐는 질문에 유아인은 오랫동안 기억될 가장 그 다운 답변을 했다. 그는 "고지를 받은 적은 없지만 20대를 그렇게 살아왔다. 느끼한 겉멋과 허세에 찌들어서 30대에 죽을거라 생각하고 20대를 살았다. 그러면서 나를 좀 더 과감하게 던지고 과감하게 도전하고 과감하게 실험하며 살아갈 수 있었다. 10년 뒤에 죽는 것 보다 내일 죽어도 상관없을 에너지로 살았다. 순간순간 발산되는 에너지아 힘이 뒤가 없고 다음이 없을 것 처럼 살았다."라며 자신의 20대를 회상했다.

유아인은 "정진수를 생각하면서 얼마 지나지 않은 저의 20대 시절이 상기되더라. 그 시절의 치기를 저도 비웃어봤다. 고지를 받지 않았을 뿐이지 우리 모두 다 언젠가는 죽을거라는 사실을 받아들이며 살고 있지 않나. 죽음은 항상 주변에 존재한다."며 "죽음 앞에서 20대때 처럼은 아니더라도 정재된 모습의 성장항 인간으로는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는 말로 30대, 40대의 유아인은 어떻게 살 것인지를 이야기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올 한해 많은 우리나라 콘텐츠가 전세계에 알려졌다. 몇년 전 '킹덤'으로 지금의 인기가 시작되긴 했지만 올해는 '오징어 게임' '마이네임'에 이어 '지옥'까지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이런 시점에서 한국의 크리에이터로, 배우로 어떻게 해야 할까? 유아인은 "너무 크게 의식하지 않는게 중요한거 같다."라며 자신만의 해법을 이야기했다. "창작자 의도의 핵심을 잃지 말고 본질을 잃지 말고 만들고자 하는 걸 만들면 널리 회자되는 좋은 작품은 나올거라 본다. 좋은 작품을 위한 본질을 잃지 않으면 된다. 작품의 핵심, 연기의 핵심을 지키며 하는 것이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가 가장 긍정적으로 대응하는 법이 아닐까. 그래야 장기적으로 갈수 있지 않을까."라며 흥행보다 본질을 지키는 노력이 더 중요한 것임을 강조했다.

유아인이 새진리회의 정진수를 연기한 '지옥'은 현재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중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