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지옥' 유아인 "정진수 의장의 외형, 연상호 감독이 웹툰 느낌 그대로를 원했다" [인터뷰M]

웹드라마홈페이지 2021-12-06 08:00
'지옥' 유아인 "정진수 의장의 외형, 연상호 감독이 웹툰 느낌 그대로를 원했다" [인터뷰M]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에서 지옥의 사자가 찾아오는 현상이 신의 계시라고 설명하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수장 정진수를 연기한 배우 유아인을 만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현재 넷플릭스 세계 랭킹 1위를 차지하며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지옥'을 연기자가 아닌 시청자의 입장에서 봤다는 유아인은 "유독 '지옥'은 시청자로 감상이 가능했던 작품이었다. 극의 몰입감을 따라가며 자연스럽게 보다보니 6부가 끝나있었다. 재미있고 신기한 경험이었다. 한꺼번에 전 회차가 공개되는 드라마는 몰아보기를 할수 있는 힘이 중요한데, 그런 힘이 있는 작품이라는 글 느낄수 있었다"며 시청 소감을 밝혔다.

작품의 초반에 등장해 세계관을 형성하는 핵심적인 인물로 등장하는 유아인은 "최소한의 등장으로 최대치의 효과와 긴장을 만들어야 하는 인물이었다. 웹툰도 이미 있는 작품이기에 선을 잘 지키고, 선을 넘을때도 적정 수준을 맞춰가며 연기하는 게 어려웠다"라면서 "유독 다른 인물에 비해 선이 굵은 인물이었다. 다른 인물들은 현실적인데 정진수는 비현실적인 느낌이 있어 이런 차이를 그대로 가져가려 했다. 다른 배우의 호흡을 느끼며 적절히 끼워들어갈만한 자리와 톤을 찾아가며 연기했다"는 말로 제각기 개성이 강한 배우들 사이에서 균형감을 맞춰가며 그 와중에 카리스마를 갖고 스토리를 주도적으로 끌고 나간 과정을 설명했다.

외형적인 모습까지 완벽하게 정진수 의장을 그려낸 유아인은 "헤어스타일은 가발이었다. 인물의 외형적인 부분까지 웹툰을 참고하고 싶지 않았으나 감독님이 거의 웹툰 그대로의 분위기를 원하셔서 다른 해석이나 의지가 반영되지는 않았다"라며 연상호 감독의 요구로 원작의 느낌을 충실히 따랐음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종교 홍보물 같이 정진수 의장의 그림이 걸려져 있는 작품 속 미술에 대해서는 "너무 재미있었다. 일종의 북한 선전화같은 분위기의 소품이었다. 심지어 정진수 1대 의장의 동상도 있었다. 처음 해본 경험이고 이런 독특한 인물이나 캐릭터를 처음하며 느끼게 된 재미였다"라며 신비주의 컨셉의 인물 연기를 한 소감을 밝혔다.

자신이 출연하지 않은 4,5,6회를 본 소감은 어땠냐고 물어보자 유아인은 "세 번 밖에 안 봤다"며 작품을 여러번 돌려보았음을 밝혔다. 그러며 "많은 분들이 6회차인데 1,2부로 나눠서 말씀을 많이 하시더라. 그만큼 작품의 스타일이나 톤, 공기가 상당히 다른 두 파트가 한 시즌에 묶여있다. 초반에는 제가 등장해 많이 불안해하고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시간이 필요했던 거 같고, 3회에서는 충격에 빠지기도 하면서 격정적으로 1,2,3회가 흘러갔다면 4회부터는 안정적인 드라마로 느껴졌다. 괴물로 인한 디스토피아적인 세상이 펼쳐진 가운데 인간성이란 무엇인가를 다시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준게 2부였다"라며 드라마를 해석했다.

'지옥'은 현실의 다양한 모습을 풍자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진위 여부와 상관없이 여러 정보가 활개를 치는 현실을 비틀어 표현한 것 아니냐는 해석에 유아인은 "'지옥'이 오픈한지 한시간이 되지 않았는데도 다 본척 하면서 악플 다는 분이 계시더라. 그런 현실, 그런 믿음과 신념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를 생각하게 하는 공포가 세상에 있다. 어떤 역할을 하고 싶으면 그런 행위를 하게 되는걸까? 한번 스쳐지나갔으면서도 모든걸 다 아는 양 마침표를 찍어가며 다 아는체 하는, 타인의 믿음을 강요하는 모습을 보면 많은 분들이 고개를 들어 자연 풍경을 보기 보다는 화면속에 더 많이 집중되어 있는 것 같다"며 당장 인터넷만 들여다보며 인터넷 이슈에 열광하는 현실이 가장 지옥스럽다는 해석이 인상깊다며 날카로운 의견을 밝혔다.

유아인이 새진리회의 정진수를 연기한 '지옥'은 현재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중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