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레아·수담 "시크릿넘버 '불토'의 흥으로 어려운 시국 힘내길"

이슈홈페이지 2021-10-27 14:46
레아·수담 "시크릿넘버 '불토'의 흥으로 어려운 시국 힘내길"
그룹 시크릿 넘버가 '불토'로 대중들의 지친 심신을 달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시크릿넘버(레아, 디타, 진희, 민지, 수담, 주)의 세 번째 싱글 'Fire Saturday (파이어 세러데이)'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이날 레아는 이전 앨범과의 차별점에 대해 "가장 큰 변화는 새로운 멤버 지민과 주가 멤버가 됐다는 대목이다. 멤버 수가 늘어난 만큼 퍼포먼스도 더욱 풍성해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요즘 힘든 시국 아닌가. 집에서라도 이 노래를 듣고 조금이라도 힘을 내길 바라는 마음으로 무대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수담은 "처음으로 레트로 콘셉트를 시도한다. 이전보다 친근한 느낌으로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불토'에 대한 설명은 민지가 맡았다. 그는 "'불토'는 불타는 토요일의 줄임말이다. 제목대로 신나는 댄스곡이다. 레트로풍의 아주 매력적인 곡"이라고 자신했다.

주는 "한 번 들으면 바로 흥얼거리며 따라 부를 수 있다. 화려한 나팔바지 의상도 포인트니 주목해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새 멤버 민지, 주를 영입한 시크릿넘버는 이번 앨범을 통해 신나는 레트로 댄스 파티를 예고한 상황. 시크릿넘버의 신보는 지난해 11월 발매한 싱글 'Got That Boom(갓 댓 붐)' 이후 약 11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불토 (Fire Saturday)'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묵직한 신스베이스와 비트가 있는 매력적인 곡이다. 화려한 나팔바지를 입고 중독성 넘치는 레트로 안무가 포인트다.

수록곡 'Dangerous In Love(댄져러스 인 러브)'는 이전 앨범 타이틀곡 'Got That Boom(갓 댓 붐)'에서 작사가로 이름을 올린 멤버 진희가 첫 단독 작사로 참여한 곡이다. '불토(Fire Saturday)'와 대비되는 또 다른 퍼포먼스가 기대를 모은다.

전곡은 27일 오후 6시 공개된다.



iMBC 이호영 | 사진 바인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