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보

김준수(XIA)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듯 매번 공연 올라”

화보홈페이지 2021-07-30 12:16
김준수(XIA)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듯 매번 공연 올라”
뮤지컬과 예능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준수(XIA)의 단독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더스타' 매거진 8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김준수는 ‘스포트라이트’를 주제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준수는 카메라와 조명, 거울 등을 활용하며 자유자재로 포즈를 선보이는 등 ‘원조 아이돌’답게 마음껏 끼를 발산했다. 특히 화보 촬영장에서는 특유의 성격과 친화력으로 모든 스태프를 편안하게 만들며 촬영을 이어 나갔다는 후문.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준수는 “요즘 뮤지컬 '드라큘라' 공연이 한창이다. 얼마 안 남았는데 시원섭섭한 마음이 든다. 곧 선보일 다음 뮤지컬 '엑스칼리버' 연습을 하고 있어 거의 연습실과 집에서만 시간을 보낸다”라며 최근 근황을 전했다.

이제 한국 뮤지컬의 신드롬이자 날짜 변경선이라 불리는 김준수에게 배우로서 자신의 강점을 묻자 “모든 배우가 그렇겠지만 매회 몸을 아끼지 않는다. 내 작품을 본 관객분들이나 함께하는 배우들이 그렇게 얘기해주면 정말 감사하다”라며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오늘이 마지막인 듯 공연하는 것이 마음가짐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후배 아이돌들의 롤모델로 자주 꼽히는 김준수. 이에 대해 “정말 고맙다.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도록 내가 더 잘해야 한다고 다짐한다”라며 “아이돌은 화려한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속으로는 나름의 고충이 분명 있을 것이다. 조급해질 수 있는데, 시야를 넓히면 자신이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행복한 삶을 사는지 깨닫게 될 것이다”라고 후배들을 향한 진심 어린 조언을 전했다.

데뷔 후 지금까지 가장 행복하고 기억에 남았던 순간을 묻는 질문에는 “데뷔 무대이다. 그 무대가 있었기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때의 기억은 여전히 생생하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마지막으로 “세월이 가며 인생의 가치관이 많이 바뀌었다. 예전에는 화려한 게 좋았다면 이제 편안함과 안정감을 찾게 된다”라며 “데뷔 후 지금까지 달려오며 긴강감에서 벗어난 적 없었을 정도로 치열했다. 물론 나에게 아직도 도전과 목표 의식이 있지만, 이제는 좀 내려놔도 될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김준수(XIA)의 강렬한 스포트라이트를 느낄 수 있는 화보와 솔직하고 진솔한 인터뷰는 더스타 8월호에서, 가방을 공개한 '더스타'만의 ‘쇼미유어백’과 미니 인터뷰 영상은 더스타 공식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더스타 8월호에는 SF9 영빈·인성·재윤의 한여름 밤 섹시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특집 화보와 더스타가 선정한 차세대 라이징 스타인 배우 남윤수의 청춘 화보, 뷰티 아이콘으로 떠오른 소녀시대 태연의 패션&메이크업 변천사 등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더스타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