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구혜선, 소신 발언 "우리는 모두 자유" [전문]

이슈홈페이지 2021-07-29 15:22
구혜선, 소신 발언 "우리는 모두 자유" [전문]
배우 구혜선이 페미니스트 논란 속 소신 발언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9일 오전 구혜선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구혜선은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한다"라고 말하며 현 상황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적었다.

또한 구혜선은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라고 덧붙었다.


이어 그는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는 모두 자유"라며 자신의 생각을 정리했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 28일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여성 선수들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논란이 불거지자 "숏컷은 자유"라고 글을 남겨 화제가 됐다.

<이하는 구혜선의 전문이다.>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

iMBC 박노준 | 사진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