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외화

'정글크루즈' 에밀리 블런트 "이미 속편에 대해 이야기가 진행중이다"

외화홈페이지 2021-07-22 09:39
'정글크루즈' 에밀리 블런트 "이미 속편에 대해 이야기가 진행중이다"

22일 오전 액션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의 주연배우 드웨인 존슨, 에밀리 블런트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에밀리 블런트는 "여자 캐릭터지만 인간적인 모습을 많이 보이는 것이 캐릭터의 특징이다. 고전 영화 '인디애나존스'에서도 인물이 완벽하지 않았다. 뱀을 무서워 한다거나 허당같은 면모가 보이는 인물이었다. 이런 인간적인 모습때문에 캐릭터에 더 친근감을 느낄수 있었다. 그런 것 처럼 릴리 캐릭터가 가진 열정과 유머에 흠뻑 빠져서 연기했다."라며 캐릭터의 인간적인 면모가 관객들에게 친밀감과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유에 대해 분석했다.

에밀리 블런트는 '정글 크루즈'에서 모든 액션을 직접 연기했는데 "이번 영화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건 없었고 몸을 만드는데 집중했다. 현장에서 강인하게 자신감을 갖고 부상을 최소솨하려고 노력했다. 제 캐릭터의 액션은 다른 액션과 다르다. 많이 허우적거리고 실수를 연발하는 액션이기에 완벽하고 멋있는 액션이 아니었다. 그걸 감안하고 현장 촬영에 임했다."라며 액션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에밀리 블런트는 "2,3,4편 등 최대한 많은 시리즈까지 함께 하고 싶다. 실제로 2편에 대한 이야기는 벌써 시작되고 있다. '정글 크루즈' 시리즈로 많은 분과 오래 만나뵙고 싶다"라며 속편에 대한 예고를 했다.

영화 '정글 크루즈'는 재치 있는 선장 ‘프랭크’(드웨인 존슨)와 용감하고 자유분방한 식물 탐험가 ‘릴리’(에밀리 블런트)가 신비로운 힘으로 둘러싸인 아마존에서 고대 치유의 나무를 찾기 위해 벌이는 스릴 넘치는 모험을 그린 액션 어드벤처다. 디즈니랜드의 창업자 ‘월트 디즈니’의 애정과 상상력을 담아 1995년 디즈니랜드와 함께 탄생한 오리지널 어트랙션을 모티브로 탄생한 '정글 크루즈'는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를 잇는 디즈니 액션 어드벤처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하는 작품으로 7월 28일 오후 5시 개봉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