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실토 하준수·당당 안가연, 고마워" 전여친 동생 '일갈' [종합]

이슈홈페이지 2021-07-14 09:04
"실토 하준수·당당 안가연, 고마워" 전여친 동생 '일갈' [종합]
사생활 논란에 휘말린 코미디언 커플 하준수와 안가연.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동생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준수 전 여자친구의 동생 B씨의 글이 게재됐다. 그는 "암과 관련된 이야기로 누나를 공격하는 일들이 있다고 전해 듣고 글을 쓰게 됐다"며 "H군(하준수)은 병수발을 들었다고 표현할 만한 일을 하지는 않았다. 누나의 암은 초기에 발견됐고 예후도 좋은 축이었다. 그래서 수술도 비교적 가벼운 편이었고, 수술 후 일주일 만에 퇴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나가 암 투병 중에 H군과 함께 살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함께 산 시간 동안의 생활은 병수발과는 거리가 멀었다. H군은 신인 개그맨이었기 때문에 회의나 녹화 등 때가 되면 외출을 자주 했다. 병으로 몸을 못 가누는 사람을 돌보기보다 여느 연인들처럼 데이트를 즐겼다"고 '병수발'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환승 이별이라는 주장도 인정하지 않았다. 하준수와 안가연은 바람을 피운 것이고, 외도를 저지른 이들이라는 것. B씨는 "만약 H군이 그냥 누나와 이별을 겪은 것이라면, 우리는 그를 그렇게 미워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누나가 처음 아플 때 그 옆에 계속 있겠다고 한 것도 H군의 선택이었고, 또 떠난다고 해도 서운하고 아쉽기는 하겠지만 힘들면 그럴 수 있는 선택이기 때문"이라며 "H군이 아직 우리 누나와 사실혼 관계에 있을 때 당당하지 못한 일을 저질렀다. 이미 H군이 전에 올렸던 입장문에서 스스로가 시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의 대화 내용, 동거하는 집에 누나가 없을 때 함께 들어온 CCTV 등 증거도 충분하다. 그리고 단순한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아니라 사실혼 관계였다. 명절마다 함께 서로의 집을 방문했었고, H군은 우리 부모님께 장인어른, 장모님 등의 호칭을 썼다. '요즘 사귀다가 바람난 것으로도 위자료를 받냐?'고 묻는 분들이 있는데 변호사님께서 열심히 일하고 있으니 결과를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B씨는 "두 사람이 불행했음 좋겠고 지금 가장 행복하며 단꿈을 꾸고 있을 때 불행이 찾아온 것에 깊은 만족감을 느낀다. 놀랍게도 알아서 바람 핀 것을 시인하고 병수발이니 뭐니 이상한 소리를 시전한 탓에 해명은커녕, 본인을 더 수렁으로 던져버린 H군이 그렇게 똑똑한 사람은 아니어서 참 고맙다"며 "우리 누나처럼 남자 잘못 만난 탓에 좋은 작가이자 개그우먼으로 살 기회를 놓쳐버린 보는 눈은 없지만 당당함은 있는 그분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11일 '개그맨 H군과 개그맨 A양'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자신이 하준수와 사실혼 관계였던 전 여자친구이며, 안가연과 하준수가 바람을 피웠다 주장했다. 하준수는 "주장 전체를 부인하지 않겠다. 상처가 될 만한 일임을 인정한다"면서도 "나를 진심으로 용서해줬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양측은 변호인을 선입한 상황.

이후 하준수는 tvN '코미디빅리그' 녹화에 정상적으로 참석했고, A씨와 원만한 합의를 진행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하지만 A씨는 이를 부인하며 "합의했다는 말은 거짓이다. 난 어느 연락도 상대쪽에서 받은 게 없다. 변호사에게 확인하니 우리 쪽에서 제안서를 보냈다는 말만 들었다"라며 "제안서를 보내기도 전에 합의 기사는 말도 안된다"고 반박했다.


iMBC 이호영 | 사진 유튜브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