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소셜iN] 안가연·하준수 '역겹다' 욕먹은 스킨십

이슈홈페이지 2021-07-12 15:38
[소셜iN] 안가연·하준수 '역겹다' 욕먹은 스킨십
코미디언 하준수와 안가연이 격한 스킨십으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콘텐츠 '터키즈 온 더 블록'에는 '하카소❤츄카피 결혼 소식을 (하필) 터키즈에서...? 최초! 독점! 단독! 1호!?'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 연인 하준수와 안가연이 이용진과 다양한 대화를 나누며 사랑을 과시한 것. 이들은 "사귄 지 2년 됐다"며 "동거 중이다. 양쪽 부모님들도 알고계신다"고 자랑했다.

안가연은 "준수가 먼저 살자고했다"고 말했고, 하준수는 "약간 궁핍했을 때 제안했다"고 받아쳤다. 안가연은 "월세로 내가 내고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용진은 두 사람에게 "누가 먼저 접근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하준수는 "많은 오해가 있다. 이건 풀고가야겠다. '친구 이상도, 이하도 아니면서 가연이가 웹툰 작가가 된 이후에 사랑을 느꼈냐'더라. 오해가 너무 많다"고 전했다.

이어 "친구였다. 그런데 집에서 갑자기 생각이 나더라. 계속 생각나서 물어봤다. '나 왜 계속 네가 생각나지? 손 한번 잡아보자. 그래도 가슴이 떨리면 그건 진짜니까'라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안가연은 "처음에는 싫다고 했다가, 빼니까 그냥 나도 한번 잡아보고 싶더라"고 화답했다. 이용진은 "반대로 안가연도 하준수가 내 남자친구면 어떨까라는 상상을 해본적이 있나"라고 되물었다.

안가연은 "꿈에 자꾸 나오더라"며 "상견례 날짜도 잡고, 결혼 날짜도 이미 이야기해둔 상태다. 최초 공개다"라고 자랑했다.

하준수는 "스킨십이 잦은 커플이다. 엄청 그렇다. 여기서도 뽀뽀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안가연과 진한 키스를 나눴다. 이를 본 이용진은 "역겹고 짜증나고 매스껍다"고 지적했다.

하준수 안가연은 환승이별, 바람 논란에 휘말려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있는 상황이다. 해당 영상에도 강도 높은 비난 댓글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iMBC 이호영 | 사진 유튜브 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