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성훈♥이가령, 첫날밤 현장 포착 “입술로 혼낸다?!”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1-01-23 15:22
성훈♥이가령, 첫날밤 현장 포착 “입술로 혼낸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과 이가령이 애정이 뚝뚝 떨어지는 첫날밤을 공개하며, 피비(Phoebe, 임성한)표 부부극의 포문을 화려하게 연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오늘) 밤 9시에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제작 지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보고 또 보고’, ‘하늘이시여’, ‘인어 아가씨’ 등을 집필한 명실공히 드라마계 레전드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의 6년만 복귀작으로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섰다.

무엇보다 성훈과 이가령은 ‘결사곡’에서 각각 능력 있는 변호사 판사현과 아나운서 출신 라디오 DJ 부혜령으로 변신, 열연을 펼친다. 극중 판사현(성훈)은 부혜령(이가령)의 화려한 드럼 실력에 끌렸고, 부혜령(이가령)은 2세 없이 둘만 살겠다는 약속을 받아준 판사현의 패기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던 터. 결혼과 자신의 삶에 균형을 맞추고 싶은, 30대 딩크족 부부를 대표한 두 사람이 사랑으로 끝까지 부부생활을 지켜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이와 관련 성훈과 이가령의 정열적이고 뜨거운 첫날밤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판사현과 부혜령, 30대 부부의 시작을 알리는 가장 타올랐던 장면. 판사현은 활력 넘치는 연하남답게 부혜령을 번쩍 안아 박력 있게 침대에 눕히고, 연상녀 부인 부혜령은 장밋빛 미소로 화답하며 판사현을 안는다. 턱시도와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호텔 방으로 들어온 두 사람은 격렬한 입맞춤을 나누는가 하면, 판사현은 달콤한 멘트로 심장을 녹이며 ‘과당 주의보’를 발발시킨다. 달달한 판사현과 부혜령의 행복한 순간들이 신혼의 맛을 제대로 살리며 설렘을 안길 것으로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성훈과 이가령의 ‘또 다른 연애의 시작, 결혼식 첫날밤’ 장면은 지난해 11월에 촬영됐다. 성훈은 ‘신기생뎐’에 이어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의 작품 속에서 두 번째로 첫날밤 장면을 촬영하게 된 상태. 성훈과 이가령은 리허설을 통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합을 맞춰본 후 농염한 장면을 매끄럽게 소화했다. 특히 이가령이 자신을 공주님 안기로 들어야 하는 성훈에게 걱정을 전하자 오히려 성훈은 장난을 치며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 훈훈함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30대 부부에게 있어 결혼 생활의 시작을 알리는 순간인 만큼 진한 핑크빛 임팩트를 전달하고 있다”며 “‘결혼작사 이혼작곡’ 첫 회부터 확실하게 다른 색깔을 선보일 세대별 커플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23일(오늘)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공 : ㈜지담 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