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씽나인

'호박고구마는 잊어라' <미씽나인> 권혁수, 엘리트 검사 변신!

미씽나인홈페이지 2017-01-15 12:01
'호박고구마는 잊어라' <미씽나인> 권혁수, 엘리트 검사 변신!

권혁수가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씽나인>(크리에이터 한정훈/극본 손황원/연출 최병길/제작 SM C&C)에서 웃음기를 쫙 빼고 검사로 변신, 씬스틸러에 도전한다.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 사고로 무인도에 표류한 아홉 명의 극한 생존기를 소재로 죽음을 맞닥뜨린 인간의 군상은 물론, 국민을 위기에서 구해내지 못하는 유명무실한 컨트롤타워, 진실을 덮기에 급급한 정부 등 한국 사회의 현주소를 짚어낸다.


코너 ‘더빙극장’으로 시청자에게 각인된 권혁수는 <미씽나인>에서 검사로 변신, 양동근(윤태영 역)과 함께 정부조차 외면한 진실을 좇는다. “호박고구마!”를 외치며 나문희로 변신하고, “너 때문에 흥이 다 깨져버렸으니까 책임져!”라며 ‘올림포스 가디언’ 속 디오니소스를 패러디했던 권혁수는 이제 얼굴에 웃음기를 지우고 각진 안경을 낀 채로 모두가 덮고자 하는 진실을 홀로 캐낸다.



서울예술대학에서 연극을 전공한 권혁수의 연기 변신에 <미씽나인>의 배우들도 기대를 표했다. 특히 라봉희 역을 맡은 백진희는 지난 12일 방송된 <미씽나인 더 비기닝>에서 이 드라마에서 가장 기대되는 배우로 권혁수를 꼽았다.


권혁수의 활약은 <미씽나인 더 비기닝>에서부터 두드러졌다. 권혁수는 내레이션을 맡았을 뿐만 아니라 직접 스튜디오에 나와 드라마의 구성과 캐릭터를 설명하며 시청자에게 검사로서 눈도장을 찍었다.


<미씽나인> 관계자는 “권혁수가 끼와 재능이 특출난 데다 오랫동안 정극 연기를 꿈꿨던 만큼 제대로 해내겠다는 포부가 크다. 또 다른 방식으로 화면을 장악할 그의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했다.


한국 드라마 역사상 최초 비행기 추락사고를 소재로 한 <미씽나인>은 오늘(15일) 오후 1시 15분 <미씽나인 더 비기닝>이 재방송되고, 첫 방송은 18일 수요일이다.




iMBC 편집팀 | 사진제공=SM C&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