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미씽나인

괜히 스타가 아니야~ <미씽나인> 정경호, '매력남의 등장'

미씽나인홈페이지 2017-01-05 08:33
괜히 스타가 아니야~ <미씽나인> 정경호, '매력남의 등장'
정경호가 얄밉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에서 정경호가 분할 사라진 실종자 ‘서준오’의 대표 키워드가 공개된 것.

정경호는 생계형 연예인이 무인도에 표류되기 전과 후, 극과 극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낼 것을 예고해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물 간 연예인, #마음만은 톱스타

극 중 정경호는 한 때 잘나가던 아이돌 그룹의 리더였으나 해체 이후 한 물간 생계형 연예인으로 전락했다.


같은 그룹 멤버였던 최태호(최태준), 이열(박찬열)이 승승장구 하는 점과 대조돼 정경호가 더욱 애처롭게 보이지만 마음만은 여전히 톱스타로 프라이드를 잃지 않는 캐릭터라는 점이 흥미를 부른다. 오랫동안 연예인으로 살아 온 그의 인생에 갑자기 비행기 추락과 무인도 표류라는 사건이 발생, 이에 맞선 정경호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왜 내가 탄 비행기가, #극강의 생활력 제로
소속사 콘서트를 위해 전용기에 올랐던 정경호는 사고 이후 하필 왜 자신이 탄 비행기가 추락했냐며 패닉 상태에 빠진다. 늘 챙겨주던 매니저 정기준(오정세)가 곁에 없는 무인도에서 정경호의 생활력 제로인 캐릭터가 한껏 도드라진다고.

제대로 할 줄 아는 것이 없는 그는 생존의 기로에서 라봉희(백진희)에게 걸리적거리는 존재로 전락, 때로는 얄밉기도 하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무인도 표류 생활에 적응해나간다. 또한 각자의 생존 문제로 생긴 갈등을 안고 사람들을 이끄는 등 점차 리더의 면모도 보이는 캐릭터라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관계자는 “극 중 정경호는 무인도 사고를 겪은 이후의 변화가 가장 흥미로운 인물이다. 정경호가 뛰어난 몰입도로 캐릭터의 감정선을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만큼 드라마 속에서도 그의 매력이 잘 드러날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정경호의 파란만장한 캐릭터 변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은 1월 18일(수)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SM C&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