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설민석 앞에 복면 쓴 멕시코 괴한 등장…'그의 정체는?'

주소복사|스크랩


유병재가 이시영-설민석과 조우했다.


13일(금) 첫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에서는 유병재가 복면을 쓰고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민석과 이시영은 멕시코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역사강의를 준비했다. 멕시코에 후발주자로 도착한 유병재는 2층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두 사람의 인기척에 잠에서 깼다.

장난기가 발동한 유병재는 챙겨왔던 복면을 뒤집어쓰고 현지인인 척 두 사람을 놀라게했다.

이시영은 당황하며 "누구냐"고 물었고 예상외로 진지했던 이시영의 반응에 유병재는 곧장 가면을 벗곤 정체를 밝혔다. 의외의 인물이 등장하자 이시영과 설민석은 잠시 당황하는 듯 했지만 폭소를 터뜨렸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유병재 개그스타일 너무 좋다", "설민석 명강의가 멕시코에서도 울려퍼지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총 16부작 시즌제 예능으로 선보이는 ‘선을 넘는 녀석들’은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을 직접 두 발로 경험하며 비교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