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기황후

'마하'가 어렸을 적에! 아역 배우 김진성, <해품달> 그 아이?

기황후홈페이지 2014-04-07 19:12
'마하'가 어렸을 적에! 아역 배우 김진성, <해품달> 그 아이?


또 한 명의 명품 아역이 탄생했다.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에서는 불꽃 튀는 성인 연기자들의 연기력 대결 사이에서 자신만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아역 배우들이 매 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 중에서도 현재 자신을 타나실리(백진희)와 타환(지창욱)의 아들로 오해한 채 친부모인 승냥(하지원)-왕유(주진모)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마하 역할의 김진성 군은 단연 눈에 띈다. 극 중 마하는 어머니 쪽의 일가 친척이 몰살 당한 상황에서 영문도 모른 채 타환에게 미움을 받고, 또 평생을 황태후(김서형)에 의해 복수심을 불태우며 길러진 아이로 복합적인 감정 연기가 필요한 인물이다.


김진성 군은 페이스북을 통해 열심히 대본을 읽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아직 부족하지만 감독님과 배우분들께 배우면서 내면 연기를 소화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욱 많은 작품을 통해 인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나이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김진성 군은 사실 이미 여러 차례 사극에 출연하며 내공을 다져온 인물이다. KBS <대왕의 꿈>, MBC <해를 품은 달>, MBC <구암 허준> 등에서 이미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 받은 셈.


가장 최근작인 <구암 허준>에서는 인빈 김씨(정시아)의 아들로 병마와 싸우다 비극적 죽음을 맞이하는 신성군으로 등장했다. 치료를 둘러싼 권력다툼의 중심에 선 신성군은 안방극장에 그 고통을 고스란히 전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해를 품은 달>에서 김진성 군은 극의 초반인 2회 방송분에서 어린 양명의 과거 회상 속에 깜짝 등장했다. 아역과 성인 연기자 모두가 주목을 받으며 큰 인기를 얻었던 <해를 품은 달>에서 김진성 군은 칭찬 받는 훤을 애처롭게 바라보는 단 몇 초의 순간으로 비극적인 양명의 운명을 효과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지금은 이때보다 훌쩍 어른스러워진 모습으로 한층 더 성숙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배우 김진성의 앞날을 기대하게 했다.

이처럼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김진성 군이 열연 중인 마하가 과연 앞으로 <기황후>의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진성 군이 열연 중인 MBC <기황후>는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iMBC 김은별 | 사진 티아이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