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부의 신> 유승호, 초등학교 때 ‘짱’이었다?

2010-01-08 10:34
<공부의 신> 유승호, 초등학교 때 ‘짱’이었다?

국민남동생 유승호가 5년 전 초등학생 때 찍은 학원 드라마 <에일리언 샘>이 뒤늦게 화제다.

투니버스가 2006년 1월 제작, 방영한 <에일리언 샘>은 지구로 도망친 외계왕자의 코믹한 이야기를 다룬 코믹 학원 드라마로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장근석이 주연을 맡았던 작품. 유승호는 장근석이 선생님으로 있는 초등학교의 짱인 ‘왕해룡’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에일리언 샘>은 드라마 자체의 재미뿐 아니라, 장근석과 유승호의 5년 전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유승호의 경우 현재는 장근석 못지않은 키를 자랑하고 있으나 <에일리언 샘> 출연 당시만 해도 장근석의 허리춤에 올 정도의 아담한 외모를 지녔던 과거를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고.

<에일리언 샘>이 VOD 서비스되고 있는 투니랜드 내 ‘극장’ 섹션에 달린 댓글 반응 역시 뜨겁다. “5년 전 얼굴 그대로 키만 컸다” “유승호는 ‘마의 16세’가 없는 유일한 연예인” “초딩 때도 학교 짱이었고 지금도 불량아로 나오는데 왜 이렇게 사랑스러운 거냐” 등 온통 유승호에 대한 호의적인 반응으로 가득하다.

<에일리언 샘>은 2006년 1월 투니버스 방영 당시 평균 시청률 5.85%, 순간 최고 시청률 8.30%에 달하며 케이블TV 자체제작 드라마 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작품. 또한,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가 시상하는 '제1회 케이블TV방송대상'의 대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iMBC 양여주 기자 | 사진제공 온미디어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