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더킹 투하츠

<더킹 투하츠> 배우 윤제문, 광기어린 마술사 변신 공개

더킹 투하츠홈페이지 2012-03-11 10:58
<더킹 투하츠> 배우 윤제문, 광기어린 마술사 변신 공개

MBC 새 수목드라마 <더킹 투하츠> 윤제문이 광기어린 마술사로 깜짝 변신한다.

윤제문은 <해를 품은 달> 후속으로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더킹 투하츠>(극본 홍진아, 연출 이재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돈의 힘을 절대적으로 맹신하며, 엄청난 자금력으로 전 세계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다국적 군사복합체 지주회사 클럽 M의 회장 김봉구 역을 맡았다. 개성강한 캐릭터로 ‘미친 존재감’ 이라 불리는 윤제문은 ‘더킹 투하츠’ 에서도 대한민국 왕실과 극한 대립을 펼쳐내며 치명적인 악역의 모습을 보여주게 될 예정이다.

윤제문의 마술사 변신은 <더킹 투하츠> 2회 방송분에 등장한다. 클럽 M 회장인 윤제문이 클럽 M 창립기념행사에서 손님들을 위한 ‘깜짝 마술쇼’를 준비하게 된 것. 상자 속에서 비둘기가 날아오르는 마술과 사람이 없어지는 마술 등 여느 프로 마술사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마술실력을 펼쳐낸 윤제문의 모습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윤제문은 지난 달 16일 제주도 한 리조트에서 진행된 촬영현장에 깜찍한 실버 보타이를 목에 맨 채 단정한 블랙 슈트를 입고 신비로운 마술사로 변신, 모습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윤제문은 이번 촬영을 위해 처음으로 마술을 배웠던 상황. 마술쇼 장면을 위해 유명 마술사 김종수씨에게 촬영 틈틈이 시간을 쪼개 마술을 배워왔다. 윤제문은 간단한 카드 마술부터 사람이 없어지는 고난도 마술까지 각양각색 마술을 선보여야 하는 상황. 마술사 김종수씨의 지도로 더욱 실감나는 윤제문의 마술 세계가 표현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윤제문은 짧은 시간동안 습득한 마술이었지만 능수능란한 마술 실력과 손동작으로 스태프들로부터 “윤퍼필드가 등장했다” “연기를 위해 몸을 던지는 대단한 연기자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상자 속에서 비둘기가 날아오르는 마술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워서 촬영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윤제문은 <더킹 투하츠>에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독특하면서도 개성강한 악역연기를 담아낼 예정”이라며 “연기를 위해서라면 어떤 것도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배우 윤제문이기에 첫 경험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마술 실력을 펼쳐냈다. ‘신(新) 악역’으로 떠오를 윤제문의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더킹 투하츠>는 MBC <베토벤 바이러스>를 통해 호평을 받았던 이재규 PD와 홍진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하면서 2012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강타할 명품 드라마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하지원과 이승기를 비롯해 윤제문-이윤지-조정석-이순재-윤여정 등 개성만점 연기자들이 출연을 확정지으며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김종학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