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유명 연예인, 고양이 학대 의혹…"얼굴 긁힐까봐 발톱 뼈마디 잘라" [소셜iN]

이슈홈페이지 2023-01-21 12:29
유명 연예인, 고양이 학대 의혹…"얼굴 긁힐까봐 발톱 뼈마디 잘라" [소셜iN]
유명 국내 연예인이 자신의 반려묘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0일 김명철 수의사는 유튜브 채널 '미야옹철의 냥냥펀치'를 통해 한 유명 연예인이 동물병원을 내원했던 적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국내에서 진짜 유명한 연예인의 고양이가 우리 병원에 왔던 적이 있다. 진짜 기겁을 했다. 이미 디클로(발톱 제거)를 다 해놨더라"며 운을 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김명철 수의사는 "이유가 뭔지 아느냐. 자기 얼굴 다치면 안 된다고. 사람 손가락을 다 자른 거랑 비슷하다. 발톱이 자랄 수 없게 아예 뼈마디를 자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회복 과정에서 고양이가 통증을 심하세 느낀다. 보호수단을 잃어버리니 예민해진다. 무는 행동이 커진다거나 부작용이 크고 학대와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발톱이 빠졌는데 다시 나는 과정에서 계속 상처가 나서 치료 목적으로 수술하기도 하지만, 가구가 망가지고 사람이 긁히는 걸 막기 위해 발가락 끝마디를 다 자르는 것이다. 생각할수록 화가 난다"고 분노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사이코패스 아니냐", "차라리 키우지 말지", "누군지 밝혀졌으면" 등의 반응으로 동조했다.

한편 김명철 수의사가 운영하는 '미야옹철의 냥냥펀치'는 구독자 약 35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iMBC 백승훈 | 사진 iMBC DB | 사진출처 유튜브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