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장제원 子 노엘, 이번엔 디스곡 가사 논란…'전두환 시대' 발언 뭇매 [이슈iN]

이슈홈페이지 2023-01-15 11:34
장제원 子 노엘, 이번엔 디스곡 가사 논란…'전두환 시대' 발언 뭇매 [이슈iN]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앞서 래퍼 플리키뱅은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딩고 라이징벌스'에 출연해 프리스타일 랩을 하던 중 '된장찌개 먹고 자랐지만 음주운전 해본 적은 없어'라고 발언했다. 이는 노엘의 음주운전 전과를 꼬집어 디스한 것.

이에 노엘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좀 조용히 살려고 비활성화했더니 어디 급도 안되는 XX가 기어오르네. 이거 X맞고 지옥 가라 넌"이라는 글과 함께 '강강강?'이라는 제목의 곡을 공개했다. 이는 래퍼 플리키뱅의 디스곡에 대한 맞디스곡이다.

그러나 그가 쓴 가사가 공개되자 민주화 운동을 폄훼했다는 비판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전두환 시대였다면 네가 나 건드리면 가지 바로 지하실'이라는 가사 때문. 누리꾼들은 5공화국 시절을 경험한 군부독재 피해자는 물론, 국민들을 조롱하는 가사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래퍼 뉴챔프 또한 "미쳤구나.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랑 군부 시대가 얼마나 치욕스럽고 가슴아픈 역사인데"라며 "(노엘) 아버지께서 기득권이고 힘, 권력이 있기 때문에 군부 시대라면 플리키뱅은 고문 당했을 거라는 문구"라고 이를 비판했다.

한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기도 한 노엘은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지난 2019년 서울 마포구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고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2021년에는 서울 서초구에서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냈다. 당시 노엘은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1년을 선고 받았고, 지난 해 10월 구치소에서 석방됐다.

iMBC 박혜인 | 인디고뮤직, 글리치드컴퍼니 / 노엘 인스타그램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