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USIC톡

[BTS포커스] "우리에겐 또 다른 내일 있어"…방탄소년단, 아미에 약속한 영원

MUSIC톡홈페이지 2022-10-15 19:28
[BTS포커스] "우리에겐 또 다른 내일 있어"…방탄소년단, 아미에 약속한 영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미를 향한 애정을 마음껏 표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오후 6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BTS 'Yet To Come' in BUSAN'이 열렸다.

글로벌 히트곡 'Dynamite(다이너마이트)'를 비롯해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utter(버터)'까지 무대를 이어가며 콘서트장의 열기를 고조시킨 방탄소년단. 5만 아미는 이들에 화답하듯 좌석에서도 일어나 쉬지 않고 함성을 지르고, 노래를 따라불렀다.

공연장의 열기는 '쩔어', '불타오르네', 'IDOL'로 이어지는 무대에서 최고조에 다다랐다. 방탄소년단의 응원봉인 아미밤이 쉴새없이 번쩍였다. 멤버들은 지친 기색 없이 무대 위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가을밤의 서늘함을 뜨겁게 달궜다.


제이홉은 "우리가 이렇게 춤추고 놀 수 있다는게 새삼 감사하게 느껴진다"고 이야기했다. 방탄소년단의 진심은 무대로 고스란히 전해졌다. "오랜만에 공연이라 시간이 별로 없었지만 신경 많이 썼다"는 방탄소년단의 말에 감동의 물결이 일렁였다..

공연은 막바지를 향해감에 따라 멤버들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진은 "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나갔다는 건 우리가 행복한 시간 보냈다는 증거다. 연습할 땐 큐시트가 정말 길었는데 막상 하다보니 너무 짧다. 우리도, 여러분도 너무 아쉬워하지 말고 함께 즐겨나가자"고 당부했다.

RM 역시 "이 순간 영원할 수 없지만, 우리에겐 또 다른 내일이 있다. 아쉬움보다 기대감 나눠가지자"고 위로했다. 이어 'Young Forever(영 포에버)', 'For Youth(포 유스)' 무대가 이어졌다. 아미를 향한 방탄소년단의 '영원하자는 약속'이 담긴 진심이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이번 공연은 라이브 플레이를 통해 부산항, 해운대 특설무대에서도 즐길 수 있다. JTBC, 일본 TBS 채널1을 통한 TV 중계 송출과 위버스, 제페토, 네이버 나우 등 여러 플랫폼에서의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도 관람이 가능하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빅히트뮤직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