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금수저

육성재·이종원 운명 바뀌는 '금수저'…젊은 시너지로 대박 조준 [종합]

금수저홈페이지 2022-09-23 16:24
육성재·이종원 운명 바뀌는 '금수저'…젊은 시너지로 대박 조준 [종합]
육성재, 정채연, 이종원, 연우까지. 떠오르는 젊은 배우들이 '금수저'를 붙잡았다. 욕망과 물질만능주의 세태 속에서 이들이 던지는 강렬한 메시지는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쏠린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3일 오후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연출 송현욱)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육성재, 이종원, 연우, 최원영, 최대철, 한채아, 손여은과 송현욱 PD가 참석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된 드라마로,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이날 송 PD는 "'부모를 바꿔서 부자가 된다'는 도발적인 문구가 있다. 시청자들이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까 생각도 했지만, 요즘은 '개천에서 용 난다'는 얘기에 대해 체념과 조소가 퍼져있는 사회 아닌가. '금수저'는 개개인의 욕망과 현실을 돌려말하지 않고 솔직하고 쉽게 전하려 한다"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동명의 웹툰 원작을 드라마화하는데 부담은 없었을까. 송 PD는 "처음 '금수저'를 제안받았을 때 일일 연속극이나 사극인 줄 알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웹툰을 보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다. 16부작을 고려해 조금씩 변형했고, 웹툰과 비교하면서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주인공을 맡은 육성재는 극중 흙수저의 삶을 버리고 인생 역전을 노리는 이승천 역을 맡았다. 잘생긴 외모와 명석한 두뇌를 가졌지만 단 하나, 가난한 집안 때문에 인생에 불만을 품고 있다.

육성재는 "전작으로 '쌍갑포차', '도깨비' 등 그동안 말괄량이 같고 가볍고 발랄한 캐릭터를 많이 했다"며 이번엔 무겁고 진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 캐릭터 스펙트럼을 넓히고 싶다는 생각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팬분들이 전역을 기다려주신 만큼 나도 너무 기대하고 있었다. 그만큼 더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었다. '금수저'는 내게 2022년도였다. '금수저'만을 위해 열심히 열정을 쏟아부었고, 그만큼 애착이 있는 작품"이라고 전역 소감도 함께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육성재와 대립할 이종원은 재력, 외모, 능력 모든 걸 다 갖춘 완벽한 황태용 역을 맡았다. 자신과는 정반대의 삶을 사는 이승천과 같은 학교에서 친구로 얽히며 서로의 운명이 바뀐다.

이종원은 "이번 드라마는 내게 가장 큰 드라마다. 올해 가장 큰 에너지를 집중했던 작품이었다. 이 작품을 통해서 금수저와 흙수저의 교차되는 삶을 보여주며 호흡 이상을 보여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어떤 배우로 불리고 싶냐 묻자 '천의 얼굴'을 수식어로 꼽았다.

연우는 극중 금수저 역할을 맡는 또다른 인물이다. 화려한 외모에 재력까지 모자람 없이 다 가졌지만 더 큰 부자가 되길 원하는 욕망의 화신 그 자체인 오여진 역을 맡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연우는 "오여진은 나와 완전 반대되는 성향"이라며 "('금수저'가) 전환점이 될 것 같았다. 스스로 많이 달라질 것 같고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아, 미팅할 때 '너무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육성재, 이종원, 정채연 등 또래 배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는 "시너지와 에너지가 너무 좋았다. 연기적인 것 외에도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 친구들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부상으로 제작발표회에 함께 하지 못한 정채연도 영상 편지로 소감을 전했다. 정채연은 "빨리 쾌차해서 인사드리겠다. 다른 배우들도 너무 보고 싶다"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휴먼 머니 욕망 판타지 '금수저'는 23일 밤 9시 45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