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유진, 작품 선택 이유? "실제 제 환경과 비슷"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2-09-18 13:17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유진, 작품 선택 이유? "실제 제 환경과 비슷"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배우 이유진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배경과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직접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K-장녀와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다는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로 이유진은 극중 삼남매 중 막내아들 김건우 역을 맡았다.

이유진은 “집안에서 유일한 아들이기 때문에 가족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유난히 크고 책임감이 있다. 건우 또한 삼남매 중 유일한 막내아들로 비슷한 환경인 부분이 서로 닮았다고 생각해 매력적이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이유진은 김건우 캐릭터를 대표하는 키워드 세 가지로 ‘사랑’, ‘책임감’, ‘사춘기’를 들었다. 그는 “건우는 가족에 대한 사랑과 책임감이 큰 캐릭터지만 그 속에서 자신을 돌아보며, 자신도 몰랐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기도 한다”면서 “자신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는 모습 속에서 고민하고 갈등을 겪기도 하지만 더 나은 모습으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기 때문에 사춘기라는 단어가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 다소 무뚝뚝한 편이라 건우만큼 친근하고 애교 있는 성격이 아니다. 건우를 연기하며 ‘아들’이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앞으로 가족들에게 건우만큼 더 친근하게 다가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김건우’를 연기하며 중점을 뒀던 부분에 대해서도 친절한 설명을 곁들였다.

한편 이유진이 그려낼 다정다감하고 책임감 강한, 삼남매 중 막내아들이자 페이닥터인 ‘김건우’는 오는 9월 24일(토) 저녁 8시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