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빅마우스

'빅마우스' 이종석→임윤아, 배우들이 전하는 굿바이 메시지

빅마우스홈페이지 2022-09-16 15:40
'빅마우스' 이종석→임윤아, 배우들이 전하는 굿바이 메시지
'빅마우스'를 떠나보내는 배우들의 마지막 인사가 공개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에서 이종석(박창호 역), 임윤아(고미호 역), 김주헌(최도하 역), 옥자연(현주희 역), 양경원(공지훈 역)이 종영 소감을 전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먼저 떠벌이 흙수저 변호사에서 진짜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로 캐릭터의 변화를 극적으로 그려내며 혼신을 다한 열연을 선보인 이종석은 "오랜만의 복귀작인 만큼 감회가 남다르다. 그만큼 고민도 생각도 많았던 작품인데, 무엇보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 어느새 시간이 흘러 창호를 보내줄 때가 되었는데 창호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보내주신 사랑 덕분에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집 해결사'에서 구천시가 감춘 비리를 파헤치며 용기 있고 강단 어린 고미호를 완성해낸 임윤아는 "'빅마우스'와 '미호'를 떠나보내려니 뭉클하고 찡한 마음이 먼저 든다. 지혜롭고 당찬 '고미호'를 만나 인간적으로도 배우로서도 많이 배웠던 시간이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무엇보다 시청자분들께서 너무나도 큰 사랑을 주셔서 정말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몰입해서 함께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빅마우스'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구천시를 서서히 장악해나가는 빌런 최도하 시장 역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을 성공한 김주헌은 "'빅마우스'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린다. 좋은 대본 써주시고 '최도하'라는 인물을 써주신 작가님, 그 인물을 같이 만들어간 감독님, 많은 스태프와 함께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현장에서 함께 호흡하신 배우분들이 멋지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셔서 많이 배웠다"는 말로 작품을 향한 애정 어린 마음을 담아냈다.

옥자연은 권력의 중심에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자 했던 현주희의 정의를 카리스마 있게 그려냈다. 그런 그녀는 "너무나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힘과 용기를 많이 얻었다. 잊지 못할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소회를 밝히는 한편 "'빅마우스'에 출연한 배우들과 연출, 제작진의 다음 작품들도 많이 응원해 달라"면서 그간 동고동락한 동료들을 챙기는 따뜻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캐릭터의 욕망을 입체적인 연기로 승화시킨 공지훈 역의 양경원은 "'빅마우스' 첫 촬영이 그리 오래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마지막 촬영 때도 아쉬웠는데, 마지막 방송이 다가오니 아쉬움이 더 크다. 촬영 내내 함께한 동료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그리고 방영 내내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 '빅마우스' 마지막까지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이렇게 각기 다른 이유로 구천시와 얽히고설켰던 인물들의 이야기는 예측할 수 없는 결말을 향해가고 있다. 과연 박창호(이종석 분)은 구천시에 드리운 어둠의 세력들을 모두 몰아내고 새로운 히어로가 될 수 있을지 마지막 회를 향한 상상력이 그 어느 때보다 풀가동 되며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 중이다.

배우들의 인사와 함께 마지막을 더욱 실감케 하고 있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는 오늘 (16일) 밤 9시 50분에 15회로 찾아온다.

iMBC 유정민 | 사진제공 MBC '빅마우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