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임주환, 머리 뜯고 뜯기는 현실적 케미

주말드라마홈페이지 2022-09-15 11:00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임주환, 머리 뜯고 뜯기는 현실적 케미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 임주환이 현실적 케미를 보여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9월 24일 저녁 8시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K-장녀와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다는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가족 이야기와 묵직한 연기 내공을 자랑하는 배우들의 출연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시끌벅적한 본편 예고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영상은 직장과 대출 등 현실적인 고민을 하는 첫째 딸 이하나(김태주 역), 세상 명랑한 둘째 딸 김소은(김소림 역)과 환자들에게 다정한 막내아들이자 페이닥터인 이유진(김건우 역)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어쨌든 내 집에서 나가", "나 병원 관뒀어"라는 등 폭탄 발언을 하는 이하나와 그런 그녀를 보고 당황해하는 가족들의 모습을 통해 바람 잘 날 없는 삼남매 가족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각각 모녀로 분한 이경진과 김소은, 장미희와 문예원이 마트에서 쇼핑하던 중 서로를 알아본 뒤 놀란 눈으로 쳐다보는 장면은 두 가족의 관계 설정을 궁금케 한다.

본편 예고 영상 속 이하나는 임주환을 향해 거침없이 주먹을 날리는가 하면, 친구와 연인 그 사이에서 머리를 뜯고 뜯기는 두 사람의 현실적인 케미가 흥미진진하다. 여기에 삼남매의 할머니 정재순(최말순 역), 다큐멘터리 감독 이태성(차윤호 역), 칼럼니스트이자 콘텐츠 제작자로 활동하는 이상준의 이모 왕빛나(장현정 역) 등 톡톡 튀는 매력을 지닌 명품 배우들이 더해져 첫 방송이 더욱 기대된다.

벌써부터 본방사수 욕구를 끌어올리고 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오는 9월 24일(토)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iMBC 유정민 | 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