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최강야구' 스피드건에도 안 찍히는 유희관의 초저속 커브에 "찢었다" 감탄

예능홈페이지 2022-06-27 23:45
'최강야구' 스피드건에도 안 찍히는 유희관의 초저속 커브에 "찢었다" 감탄
유희관의 초저속 커브에 충암고 선수들이 놀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방송된 JTBC '최강야구'에서는 충암고와 1차전 맞대결을 펼치는 최강 몬스터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승준, 이대은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유희관. 5-3으로 몬스터즈가 앞선 6회 초 1아웃 상황 유희관은 전매특허인 슬로우 커브로 타자의 허를 찔렀다.

스피드건에도 찍히지 않는 유희관의 투구에 충암고 감독은 "아직 안 죽었구나"라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충암고 선수들 역시 "이걸 실물로 보다니"라며 감탄했다.

유희관의 슬로 커브는 아쉽게 볼이 됐지만 유희관은 타자를 유격수 땅볼로 아웃카운트를 늘렸고, 후속타자는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JT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