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안싸우면 다행이야

김종민, 사고쳤다! 매운탕에 다시마 뭉텅이 투하...안정환 “한 달 먹을 양인데” (안다행)

안싸우면 다행이야홈페이지 2022-06-27 22:25
김종민, 사고쳤다! 매운탕에 다시마 뭉텅이 투하...안정환 “한 달 먹을 양인데” (안다행)
김종민이 요리를 하던 중 사고를 쳤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방송된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직접 잡은 소라와 간재미로 식사를 준비하는 코요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식사를 준비하던 도중 빽가는 “우러날 걸 감안하고 맛볼게”라는 신지의 말에 “조금만! 아직 덜 우러났어. 조금만 있으면 우러날 거야. 한 번만 한 번만 제발”이라고 애원한다.

빽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매운탕 맛을 본 신지는 “우웩. 나 이거 어떻게 해야 되지? 큰일 났는데?”라고 염려를 표한다. 고춧가루를 많이 넣어 그런 것 아니냐는 김종민의 말에 무가 우러나야 한다고 해명하는 빽가.


이때 신지가 “다시마를 안 건졌어?”라고 묻자 빽가는 황급히 다시마를 건져냈다. 그런데 건져도 건져도 다시마는 계속 나왔고 김종민은 “내가 다 넣었어”라고 실토한다. 이를 본 안정환은 “저 정도면 어우...한 달 먹을 양인데”라고 안타까워했고 빽가 또한 “이러니까 이상하지! 사람 먹는 다시마냐고 이게. 이 정도면 우리 집 일 년치 다시마야 형”이라고 타박한다.

결국 물과 물엿을 추가로 넣는 처방을 한 신지. 국간장까지 넣으며 먹을 수 있는 매운탕으로 만든 신지는 “갑자기 이런 노래가 생각났어. 짜증을 내어서 무얼 하나~”라고 해탈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빽가는 “역시 메인보컬이다. 언제 들어도 좋아 신지 목소리는. 한결같아”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 다시마 양 미쳤어 ㅋㅋㅋㅋㅋ”, “김종민 ㅋㅋㅋㅋㅋㅋㅋㅋㅋ사고 제대로 치네”, “신지 해탈했어 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