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장나라 결혼, 정성원 "예쁜 커플 얼굴 다 알리고 싶지만..."

이슈홈페이지 2022-06-27 08:12
장나라 결혼, 정성원 "예쁜 커플 얼굴 다 알리고 싶지만..."
42세 새 신부 장나라의 결혼을 오빠 장성원이 거하게 축하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장성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상 장나라의 결혼식 현장 영상과 사진 등을 올리며 "착하게 열심히 살아온 저 인간에게 이런 날을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많이 축하해주십시오. 냅두면 지가 알아서 데리구 잘살겁니다^^ 결혼식 와주신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축결혼 #내동생 #드뎌결혼 #오늘만큼은예뻤다해주마"라는 글로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영상 속에는 박경림의 사회 속에 신랑 신부가 손을 잡고 결혼식장에 입장하는 모습이 보였다.

장성원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축결혼. 마음 같아선 예쁜 커플 얼굴 다 알리고 싶지만 신랑 보호차원에서..."라는 글과 함께 장나라의 웨딩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사진에는 새신랑의 얼굴 부분에 '축결혼'이라는 이모티를 붙여 얼굴을 가렸다. 대신 단아한 새신부 장나라의 얼굴을 공개되어있다. 오빠의 여동생 사랑이 얼마나 지극한지를 알수 있는 대목었다.

뿐만아니라 이날 결혼식 관련하여 커뮤니티에는 결혼식 진행자 박경림이 장나라의 예전 드라마 속 남자주인공이었던 하객들에게 "잘가"라고 인사하게 한 영상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드라마 'VIP'에서 호흡을 맞춘 이상윤은 "친구야 잘가라 결혼 축하해"라고 하객들 사이에서 큰 소리로 외쳤고, 드라마 '대박부동산'에서 호흡을 맞춘 정용화는 "아빠 딸 집나간다. 내 인생 축하해 만세!"라는 말로 극중 캐릭터에 몰입한 인삿말을 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장나라의 남편은 6세 연하의 드라마 'VIP'의 촬영 감독으로 드라마 촬영 당시 인연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iMBC 김경희 | 사진출처 정성원인스타그램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