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고양이 살해 장면 굳이? VS '장미맨션' 측 "노력했다" [종합]

웹드라마홈페이지 2022-05-19 11:45
고양이 살해 장면 굳이? VS '장미맨션' 측 "노력했다" [종합]
무리한 연출로 동물학대 의혹에 휘말린 '장미맨션' 제작진이 사과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최근 동물권행동 단체 카라는 티빙 드라마 '장미맨션' 4회에 등장한 고양이 살해 장면을 문제 삼으며 진실 규명과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사람을 살해한 전과가 있는 인물로 설정된 한 남성이 빗속에서 한 손에는 치즈 고양이를 목덜미를 움켜쥐고 한 손에는 칼을 들고 등장한다"며 "고양이가 울부짖어 보지만 학대범은 오히려 들고 있는 칼로 고양이를 위협한다. 고양이를 칼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고, 행위와 소리가 생생히 묘사됐다. 다른 등장인물은 해당 행위를 경찰에 신고하거나 제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해당 장면에는 '본 작품에 나오는 동물은 전문적으로 훈련된 동물들이며 전문가의 입회하에 안전하게 촬영된 장면이거나 컴퓨터그래픽을 이용한 촬영입니다'라는 문구가 삽입됐다. 하지만 카라 측은 "드라마 내에 동물이 여러 차례 등장하고 있어서 어떤 장면이 실제 살아있는 동물이 동원된 것이며, 어떤 장면이 컴퓨터그래픽 연출인지 확인이 불분명한 안내"라고 꼬집었다.

이어 "훈련된 동물이라고 하더라도 고양이 특성상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 있는 연출"이라며 "동원된 동물에 대한 고려가 전혀 되지 않은 장면이다. 설사 컴퓨터그래픽 연출 장면이었다고 하더라도, 날로 잔혹해지는 동물학대 범죄로 인하여 실제 많은 고양이들이 처참하게 희생되고 있는 현실에서 굳이 드라마에서까지 이러한 장면을 상세히 연출하여 시청자에게 내보이는 것은 불필요하게 자극적"이라고 비난했다.


해당 장면은 고양이 혐오 글이 자주 등장하는 커뮤니티에서 언급되며 조롱거리가 됐다. 카라 측은 이를 언급하며 "티빙 측에서 동물 촬영에 앞서 동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했는지도 확인이 필요해 보인다"고 답변을 요구했다.

티빙 측은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촬영 전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동물 없이 촬영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일부 장면은 CG 등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인도주의적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를 동물 촬영 업체를 통해 섭외했다"고 알렸다.

이어 "동물 촬영 장면은 전문가 입회 하에 진행했고, 촬영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출 및 앵글 구도를 변경했다. 그 외 장면에서도 실제 가학행위는 없이 간접적인 묘사로 진행됐다"며 "현장에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촬영에 동원된 고양이는 사후 관리 후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해당 장면이 포함된 4회차는 현재 티빙 OTT에서 중단된 상태다. 티빙 측은 장면을 삭제하고 재업로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동물 보호와 복지를 위해 정부의 가이드라인 수립에 적극 동참하며, 앞으로도 동물 촬영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가 형사 민수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작품이다. 배우 임지연, 윤균상, 손병호, 정웅인, 이문식, 조달환, 이미도 등이 출연 중이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하 동물권행동 카라 측 입장 전문이다.]

상세히 묘사된 드라마 속 길고양이 살해 장면, 티빙 측에 진실 규명과 대책 마련을 요구합니다.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장미맨션> 4회차에 잔혹한 고양이 살해 장면이 방영되었습니다.

이미 사람을 살해한 전과가 있는 인물로 설정된 한 남성이 빗속에서 한 손에는 치즈 고양이를 목덜미를 움켜쥐고 한 손에는 칼을 들고 등장합니다. 붙잡힌 고양이가 울부짖어 보지만 학대범은 오히려 들고 있는 칼로 고양이를 위협합니다. 그리고 곧이어 고양이를 칼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합니다. 칼로 고양이를 여러번 찌르는 행위와 소리가 생생히 묘사되었습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다른 등장인물은 해당 행위를 경찰에 신고하거나 제지하지 않습니다.

드라마 마지막 장면에 "본 작품에 나오는 동물은 전문적으로 훈련된 동물들이며 전문가의 입회하에 안전하게 촬영된 장면이거나 컴퓨터그래픽을 이용한 촬영입니다"라는 문구가 삽입되어 있지만, 드라마 내에 동물이 여러 차례 등장하고 있어서 어떤 장면이 실제 살아있는 동물이 동원된 것이며, 어떤 장면이 컴퓨터그래픽 연출인지 확인이 불분명한 안내입니다.

훈련된 동물이라고 하더라도 고양이 특성상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 있는 연출로, 촬영에 동원된 동물에 대한 고려가 전혀 되지 않은 장면입니다. 설사 컴퓨터그래픽 연출 장면이었다고 하더라도, 날로 잔혹해지는 동물학대 범죄로 인하여 실제 많은 고양이들이 처참하게 희생되고 있는 현실에서, 굳이 드라마에서까지 이러한 장면을 상세히 연출하여 시청자에게 내보이는 것은 불필요하게 자극적인 연출에 불과합니다.

드라마 속에서 학대범이 이러한 행위를 하는 동안 누구도 범죄행위를 제지하지 않고 있어 동물학대는 처벌받지 않는 행위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도 존재합니다. 해당 장면은 고양이 혐오 글이 자주 등장하는 디시인사이드에도 이미 조롱거리로 언급되었습니다.

해당 드라마에 삽입된 안내 문구에 따르면 동물들이 촬영에 동원되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티빙 측에서 동물 촬영에 앞서 동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했는지도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에 카라는 아래와 같이 티빙 측에 공식적으로 답변을 요구하는 한편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중에 있습니다. 보다 정확한 소식과 후속 대응을 준비하는 동안 시민 여러분들의 동참을 요청드립니다.

티빙오리지널 드라마 <장미맨션> 제작진에게 답변을 요구합니다.

1. 4회차 장면에 살아있는 고양이가 촬영에 동원되었습니까?

2. 살아있는 고양이가 촬영에 동원되었다면 촬영 전과 진행 단계에서 동물의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어떠한 노력이 이루어졌습니까?

3. 동물 촬영 시 발생할지 모를 동물 상해 대처를 위해 촬영장에는 수의사가 배치되었습니까?

4. 해당 드라마 촬영에 동원된 동물들 모두의 안위를 공개해 주십시오.

5. 동물촬영에 앞서 동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동물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었습니까?
iMBC 연예뉴스 사진

[이하 티빙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장미맨션> 제작진입니다.

<장미맨션> 고양이 등장 장면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해당 장면 촬영 과정을 설명 드리고자 합니다. 제작진은 촬영 전 대본과 콘티 확인 후,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동물 없이 촬영 가능하도록 조정 하였고, 일부 장면은 CG 등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인도주의적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를 동물 촬영 업체를 통해 섭외했습니다.

실제 동물 촬영 장면은 전문업체를 통하여 동물 전문가 입회 하에 진행하였고, 촬영시간을 최소화 하기 위해 연출 및 앵글구도 변경하였습니다. 또한 동물 보호 차원의 이탈 방지를 위해 구조물을 준비하였고 그 외 장면에서도 실제 가학행위는 없이 간접적인 묘사로 진행되었습니다. 현장에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고양이 보호 장비를 준비해 긴장감 완화에 노력하였습니다. 현재 촬영에 동원되었던 고양이는 사후 관리 후,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조언에 따라 해당 장면이 포함된 4회의 서비스를 즉시 중단했습니다. 해당 장면은 신속하게 삭제 후 업로드 할 예정입니다. 또한 동물 보호와 복지를 위해 정부의 가이드라인 수립에 적극 동참하며, 앞으로도 동물 촬영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iMBC 이호영 | 사진제공 티빙, 카라, 애니픽쳐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