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일

‘내일’ 로운, 전생에 독립운동가였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내일홈페이지 2022-05-14 09:58
‘내일’ 로운, 전생에 독립운동가였다…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로
MBC ‘내일’ 로운이 전생에 이어 현생까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하며 먹먹한 여운을 선사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13일(금)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내일’(연출 김태윤, 성치욱/극본 박란, 박자경, 김유진/제작 슈퍼문픽쳐스, 스튜디오N) 13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봄’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위관즈 련(김희선 분), 준웅(로운 분), 륭구(윤지온 분)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하는 관리대상자 유복희(김용림 분)를 살리기 위해 나섰다. 이때 위관즈는 사망 예정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정문(김영옥 분)이 유복희를 만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알게 돼, 인도관리팀 신입 전보윤(박희정 분)과 함께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이후 유복희는 자신을 찾아온 위관즈를 향해 어린 시절 동무인 윤이가 자신 때문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됐다며 깊은 죄책감을 드러내 그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이에 련과 륭구는 “(이정문 씨가) 윤이를 기억하는 당신을 만나고 싶어서 아주 강한 의지로 살아계시고 있어요”라며 두 사람의 만남을 성사시켰다.

이정문을 만나 어렵게 입을 뗀 유복희는 신문에서 우연히 일본 공장 취직 광고를 보고 윤이에게 제안했고, 이후 윤이 또한 어디선가 잘 지내고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던 어느 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속에서 윤이를 발견하고서야 모든 진실을 알게 돼 죄책감에 시달렸던 것. 이에 이정문은 어떤 순간에도 희망을 잃지 않던 윤이에 대해 전하며, 광복을 앞두고 탈출하던 중 윤이가 자신들을 살리기 위해 희생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어 이정문은 윤이의 희생으로 가까스로 살아 돌아온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의 날카로운 시선 속에 자신의 과거를 묻고 숨어서 살아야 했던 삶의 아픔을 드러내 마음을 아리게 했다. 하지만 곧 이정문은 피해자인 자신의 과거를 감추지 않기로 했다면서, “내 목숨이 살아있는 한 그 사실을 내 끝까지 밝히는 목소리를 낼 겁니다”라고 전해 먹먹함을 선사했다. 더욱이 그는 유복희를 향해 “내가 아는 윤이는 복희 씨를 만난다면 따뜻하게 감싸 안아줄 겁니다. 당신 잘못이 아니라고 할거에요. 그러니 이제 너무 괴로워하지 마세요”라며 위로해 가슴을 찡하게 했다.

이윽고 인도관리팀 신입 보윤이 이정문을 포함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유복희를 기억하고 마지막을 인도해주고 싶어 저승사자가 된 ‘윤이’였음이 드러나 관심을 높였다. 이에 정체를 밝힌 보윤은 자신에게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온 두 사람을 다독였고, 이정문과 유복희는 오랫동안 가슴 깊이 품어온 미안함을 눈물로 쏟아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준웅의 전생이 드러나 이목을 끌었다. 일본군으로부터 도망치던 이정문과 소녀들을 구해줬던 독립운동가였던 것. 이를 들은 준웅은 “(전생이 기억나진 않지만) 제가 잊지 말고 기억해달라고 소리칠 거에요. 그러니까 힘드셨던 삶 이제 더는 꽉 붙잡고 계시지 않으셔도 돼요”, “할머니께서 짊어지신 짐. 앞으로 살아갈 저희가 대신 짊어질게요”라며 모든 짐을 홀로 짊어진 채 죽음조차 편히 맞이하지 못하는 이정문의 마음을 위로하고 어루만졌다. 그런 준웅의 진심에 이정문은 보윤의 손을 잡은 채 편안하게 눈을 감아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이후 준웅은 홀로 소녀상을 찾아 “기억할게요. 꼭”이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에필로그에는 마주 앉은 옥황(김해숙 분)과 이정문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옥황이 아직 이승의 숙제가 풀리지 않아 걱정되지 않냐고 묻자, 이정문은 “진실을 감추려는 자들은 세상의 망각과 진실의 왜곡을 원하겠지요. 하지만 괜찮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기억을 하고 있는 한 우린 절대 지지 않을 테니까요”라고 전하며 단단한 눈빛을 내비쳐 관심을 모았다. 무엇보다 말미, 어린 정문과 보윤을 포함해 꽃다운 시절을 즐기지 못했던 소녀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겨 뭉클한 여운을 더했다.

‘내일’ 13회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13회 너무 좋다. 마음 아픈데 따뜻해졌어”, “보는 내내 눈물이 진짜 멈추지가 않았다”, “모든 장면이 다 좋았다. 특히 준웅이 소녀상 손 꼭 잡아주며 기억할 거라고 하는데 울컥했다”, “‘봄’ 에피소드가 내 최애 에피 됐다”, “저희가 꼭 기억할게요. 꼭”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오늘(14일) 밤 9시 55분에 14회가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