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웹드라마

황인엽 "'안나라' 나를 돌아보고 아껴줘야겠다 생각하게 한 작품" [인터뷰M]

웹드라마홈페이지 2022-05-13 18:00
황인엽 "'안나라' 나를 돌아보고 아껴줘야겠다 생각하게 한 작품" [인터뷰M]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에서 '나일등'으로 출연한 황인엽을 만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나일등'은 부모님으로부터 꿈을 강요받는 고등학생으로 남부러울 것 없는 집안 환경과 언제나 전교 1등이지만 정작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꿈을 잃어하는 인물이다. 짝이 된 '윤아이'에게 마음이 쓰여 마술사 '리을'이를 찾아가고, '리을'이로부터 마술을 배우며 새로운 세계를 만나지만 뜻하지 않는 사건에 얽히게 되는 '나일등'을 황인엽은 실제 고등학생처럼 연기했다.

극 중에서 '윤아이'를 향한 풋풋한 짝사랑부터 '리을'을 만난 이후 성장하는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낸 황인엽은 "'도전'이 가장 큰 키워드였다. 모든 것이 다 처음 시도되는 것이었다. 드라마를 만드는 데 음악이 추가되고, 거기에 판타지까지 추가된다.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작품이어서 저 뿐만 아니라 감독님, 배우들, 스탭까지 모두가 다 같이 처음 해보는 작업이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너무 행복했다. 연기하는 게 행복하게 느껴지게 감독님이 현장을 만들어 주셨다"라며 이번 작품을 어떤 마음으로 받아들였는지를 이야기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이후 TV 프로그램 부문 세계 4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행보를 보이고 있다. 황인엽은 "제작부터 촬영까지 2년의 시간이 걸렸다. 열심히 만든 만큼 큰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잘 될 거라 상상도 못했는데 글로벌 4위라니 너무 좋다. 이래도 되나 싶다."며 작품의 흥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작품에 대한 좋은 반응이 나오는 가운데 황인엽은 "가족들과 친척들이 재미있게 봤다고 하시고, 주변에서도 많이 좋아하시더라. 부모님께서는 이번 작품이 너무 따뜻했고 감동스럽다고 하시더라. 세대를 아우르는 드라마라고 말씀해 주셨다. 그 외에도 시청자분들이 많은 좋은 평도 해주시던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나일등 같다'는 말이었다. 제가 표현하려고 했던게 공감되었다는 것만으로도 가장 큰 기쁨이다. 목소리가 좋다는 칭찬도 있더라. 아버지가 목소리가 좋으신데 그래서인지 감사한 칭찬이었다"라며 작품과 자신의 연기에 대한 평가를 꼼꼼히 확인 중임을 알렸다.

'안나라수마나라'는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황인엽은 "웹툰을 너무 재미있게 봤고 저도 하일권 작가를 사랑한다."라며 원작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디션을 보기 전에 원작을 봤다. 앉은 자리에서 끝까지 볼 정도로 몰입해서 봤는데 메시지가 너무 좋은 작품이었다"라며 "좋아했던 작품에 출연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도 있었는데 감독님께서 많이 풀어주셨다. 모든 배우들에게 '지금 여러분이 표현하는 그게 캐릭터고 그게 정답'이라는 말을 계속해 주셨다"며 원작의 인기와 작품성에 대한 부담을 어떻게 극복하며 연기했는지를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디션을 볼 당시 2시간 동안 자신에 대한 질문을 하며 어떤 사람인지 알아보려는 모습을 보인 김성윤 감독에게 감동했다는 황인엽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보다는 상황 속 저의 생각을 더 많이 궁금해하셨다. 그래서 원작 속 캐릭터를 연기한 게 아니라 제 스타일의 '나일등'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며 캐릭터 형성의 과정을 이야기했다.

"일등이의 기본 성향은 가져다면서 저만의 차별점을 추가해서 캐릭터를 만들었다"는 황인엽은 항상 성공을 위해 정해진 일만 하며 부모님께 꿈을 강요받는 인물 '나일등'의 기본 성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나일등'은 시키는 대로만 하다 보니 자신이 뭘 좋아하는지를 모르는 인물이다. 감정 표현도 서툴고 공부 외의 모든 게 서툰 소년"이라고 캐릭터를 정의했다.

거기에 "마음의 결핍이 있고 상처가 있다는 걸 표현하고 싶어서 목뒤를 긁는 장치를 넣었다. 그리고 일등이 나이에 맞는 소년미도 표현하고 싶어서 귀엽고 순수하고 소년스러운 사랑스러움을 추가했다"라며 감독과 함께 상의해서 만들어 간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만의 차별화된 캐릭터 설정을 이야기했다.

처음부터 일등이의 설정이 순탄했던 건 아니었단다. 김성윤 감독은 '나일등'을 투박하고 담담한, 사람과 섞이기 힘든 결의 인물로 생각했고, 황인엽은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버벅대는 귀여운 모습도 있는, 순수해서 서툴고 사랑스러운 인물로 생각했다고. 김성윤 감독과의 많은 대화와 상의를 통해 지금의 '나일등'을 만들었다는 황인엽은 "'일등'이는 굉장히 안타까우면서도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응원을 하게 하는 인물"이라며 캐릭터의 의미를 밝혔다.

이 작품을 통해 많은 위로를 받고 생각할 지점이 많았다는 황인엽은 "하고 싶은 것만 하라는 게 아냐. 하기 싫은 일을 하는 만큼 하고 싶은 일도 하라는 거지. 그게 사는 거잖아"라는 '리을'이의 대사를 시청자들에게 추천했다. "이 대사는 저에게도 큰 깨달음을 줬다. 무작정 앞만 보고 달리는 게 아니라 뒤돌아보고, 나를 좀 더 아껴줘야겠다 생각할 수 있게 한 이야기"라고 이야기하며 황인엽은 이런 작품 속 좋은 메시지를 많은 시청자들과 나누고 싶다고도 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로 현재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