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슈

유하나, 스폰서설 반박 "80대 노인이랑? 구려" [전문]

이슈홈페이지 2022-04-15 09:51
유하나, 스폰서설 반박 "80대 노인이랑? 구려" [전문]
배우 유하나가 스폰서 루머에 분노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 유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스폰서설에 대한 반박을 내놓았다. 그는 "사실이라서 가만히 있었던 게 아니라 내가 말 같지도 않은 얘기에 반응해주는 걸 재밌어할 것 같아 가만히 있었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나보다 더 유명한 분들도 '몰라서 가만히 있겠느냐' 싶어 덜 유명한 내가 괜히 '오버하지 말아야지 ' 싶었다"며 "우리 아이도 핸드폰을 하고 엄마도 아빠도, 시댁 식구들까지 나를 걱정하느라 너무 마음 쓰는 걸 보고만 있을 수 없다"라고 해명이 늦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유하나는 "스폰서라. 입에 담기도 구린 단어지만 결혼 전에 스폰서가 있었다고? 예전 TV 방송에서 기자들이 나와 이야기한 루머를 내 얘기인 양 그럴싸하게 짜깁기 했다"며 "면허증도 없었던 내가 외제차까지 몰고 다녔고, 돈을 보고 남편(야구선수 이용규)에게 접근했다고 하더라. 내 지인들이라면 사실이 아니라는 걸 알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루머 속 나이에 친구들과 놀고, 오디션과 촬영으로 바빴다며 "스물여섯 살에 결혼했고 유명하지 않았으나 남편 덕에 아직도 이름이 오르내리는 두 아이 엄마고 최선을 다해 매일을 살고 있는 주부"라고 명확히 했다. 또 "명품을 휘감게 해 주고 외제차를 타게 해 주고 '드라마를 꽂아줬다'는 입에 담기도 거북한 스폰서 같은 거 있어본 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하나는 "진짜 설사 (스폰서가) 있었다고 쳐도 결혼한 지 10년이 지나고 아이가 있는 엄마인데 뭐가 그렇게 재밌다고 이야길 만들까? 70대 노인인지 80대 노인인지 지어내도 왜 노인인지···. 난 우리 할아버지랑도 밖에서 만난 기억이 없다"며 강경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유하나는 지난 2004년 영화 '나두야 간다'로 연예계 대뷔했다. 드라마 '조강지처 클럽', '술약국집 아들들', '파라다이스 목장'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야구선수 이용규와 결혼해 슬하에 2남을 두고 있다.

[이하 유하나 글 전문이다.]

사실이라서 가만히 있었던게아니라 내가 말같지도 않은 얘기에 반응해주는 걸 재밌어할 것같아 가만히 있었죠.

저보다더 유명하신분들도 몰라서가만히있겠냐 싶어 덜유명한 내가 괜히 오바하지말아야지 싶어서 이기도했구요.

근데 우리아이도 핸드폰을 하고 엄마도 아빠도, 시댁식구들까지도 저를 걱정하느라 너무 맘쓰시는걸 보고만 있을 수 없어서요.

스폰서라. 제가, 입에 담기도 구린 단어지만 결혼 전에 스폰서가 있었다더라구요?

기자분들이 나와서 루머를 이야기하는 아주 예전 티비방송을 제 얘기인냥 편집해서는 그럴싸하게 짜집기 해서 말이죠. 그리고 면허증도 없었던 제가 외제차까지 몰고다녔고 돈을 보고 남편에게 접근했다는, 제 지인들이라면 사실이 아니라고 알고있는 이야기들이요.

저는요, 친구들이랑 노느라 매일을 쓰는 아이였고 오디션보러다니면서 드라마촬영하기 바빴고 그러다 26살에 결혼했고 유명하지않았으나 남편덕에 아직도 이름이 오르내리는 두아이의 엄마고 최선을 다해 매일을 살고있는 주부입니다.

명품을 휘감게해주고 외제차를 타게해주고 드라마를 꽂아줬다는 입에 담기도 거북한 스폰서같은거 있어본 적이 없구요, 진짜 설사 있었다고 쳐도, 결혼한지 10년이지나고 아이가 있는 엄마인데 뭐가 그렇게 재밌다고 이야길 만들까요?

70대노인인지 80대노인인지 지어내도 왜 노인인지 전 우리 할아버지랑도 밖에서 만난 기억이 없습니다.

사실 아닌거 가지고 자꾸 이야기 하는거 이젠 가족모두 나서서 강경대응 하려합니다. 그만하세요.


iMBC 이호영 | 사진캡처 유하나 인스타그램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