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일

‘내일’ 김태윤-성치욱 감독 “로운, 뛰어난 배우…작품 메시지 굉장히 좋아”

내일홈페이지 2022-03-11 09:26
‘내일’ 김태윤-성치욱 감독 “로운, 뛰어난 배우…작품 메시지 굉장히 좋아”
2022년 MBC 상반기 기대작 ‘내일’의 수장 김태윤 감독과 성치욱 감독의 서면 인터뷰가 공개돼 기대를 증폭시킨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4월 1일(금)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연출 김태윤, 성치욱/극본 박란, 박자경, 김유진/제작 슈퍼문픽쳐스, 스튜디오N)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 인생 웹툰으로 손꼽히는 라마 작가의 동명의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다양한 시트콤을 집필한 박란 작가와 신예 박자경, 김유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특히 영화 ‘재심’,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등을 연출한 김태윤 감독과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카이로스’, tvN ‘마우스’를 연출한 성치욱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아 ‘영화와 드라마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내일’을 통해 첫 드라마 연출을 맡게 된 김태윤 감독은 “평소 두 시간 보다 긴 스토리를 다뤄보고 싶은 열망이 있었기 때문에 큰 고민 없이 택했다"면서 “특히 원작의 세계관에 끌렸다. ‘죽고 싶은 사람을 구하는 저승사자’라는 소재가 무척 참신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감정선을 다루는 원작자의 솜씨도 예사롭지 않았다. 더욱이 ‘한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이렇게도 풀 수 있구나’ 싶어서 욕심나는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성치욱 감독은 ‘내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작품이 전하는 따뜻한 마음과 메시지가 굉장히 좋았다. 웹툰 자체의 이야기 완성도와 위기관리팀의 케미, 캐릭터들도 흥미로웠다"고 전한 뒤 “각색하는 과정에서 극의 흥미를 더할 판타지적인 요소가 더 추가됐는데, 이 부분도 영상화 하면 재미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여 관심을 높였다.


이와 함께 김태윤 감독은 ‘내일’을 연출함에 있어 “원작이 있는 모든 작품의 딜레마일수도 있는데 ‘원작 캐릭터를 어떻게 잘 살릴 수 있을까? 웹툰을 전혀 다른 내러티브 구조를 가진 드라마로 어떻게 각색하는가?’가 중요한 숙제처럼 느껴졌다. 원작팬분들도, 아닌 분들도 즐길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두 가지 점을 잘 연출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죽음을 택하고자 하는 인물들의 괴로움이 표현되려면, 간접경험을 선사해야 하는데 이에 대한 접근은 상당히 조심스러웠다. 어쩌면 가장 보고 싶어하지 않는 지점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작품의 소재 상 정면 돌파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내일’의 재미는 그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해주는 위기관리팀의 활약에 있기 때문이라 판단했다”고 전했다.

성치욱 감독 또한 “웹툰에서 전해진 진심이 드라마에서도 잘 전해지길 바라며 이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가 힘든 사람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그들의 ‘내일’에 조금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한 뒤 “에피소드마다 위기관리팀이 죽고 싶은 사람들의 아픔에 어떻게 공감하고 위로하는지, 그 따뜻한 마음을 주의 깊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성치욱 감독은 “드라마로 각색하는 과정에서 영상매체만의 재미를 보여줄 수 있는 흥미로운 설정들을 많이 추가하고, CG 등 비주얼적인 요소에 신경을 쓰고 있다. 이러한 요소들이 원작이 주는 재미와 감동을 더욱 증폭시킬 것”이라고 밝혀 기대를 끌어올렸다.

특히 앞서 웹툰을 찢고 나온 듯한 김희선, 로운, 이수혁, 윤지온의 비주얼이 공개되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이에 대해 성치욱 감독은 “원작이 있는 작품이다 보니 캐릭터 싱크로율에 가장 많은 신경을 썼다”면서 “오픈된 배우들의 모습이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어서 다행이다. 한편으로는 배우들도 많은 신경을 썼고, 또 많이 노력했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에 더해 김태윤 감독은 “김희선 배우는 ‘내일’을 위해 비주얼적으로 큰 변신을 했다. 그 용기에 박수를 치고 싶다. 원작자 조차 김희선 배우를 보고 깜짝 놀라고 만족해할 정도”라고 말해 김희선의 웹찢 싱크로율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이어 로운에 대해서는 “20대 배우 중 준웅 캐릭터와 가장 닮은 배우”라고 밝히며, “로운은 준웅 특유의 활기와 넉살, 인간미를 보여줄 수 있는 뛰어난 배우라고 생각한다”며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또한 김태윤 감독은 “원작의 중길을 보고 제일 먼저 이수혁 배우가 떠올랐다. 멋진 외모와 목소리로 주마등을 대표하는 저승사자 캐릭터의 진면목을 보여 줄 것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윤지온에 대해서는 “원작의 륭구처럼 위기관리팀의 보디가드로 활약할 예정이다. 윤지온 배우의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도 감상 포인트가 될 것”이라면서 배우들을 향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이어 김태윤 감독은 “연이은 스케줄에도 촬영장이 즐거운 이유는 김희선 배우가 항상 밝은 태도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어가기 때문인 것 같다. 로운 배우와 윤지온 배우도 사이가 좋아서 위기관리팀 세 사람이 만나면 항상 분위기가 좋다”며 현장 분위기와 함께 김희선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해 훈훈함을 퍼뜨렸다. 더욱이 성치욱 감독은 “배우들의 케미는 드라마에 그대로 드러난다고 생각한다. 즐거운 기대감을 안고 드라마를 통해 직접 확인 부탁드린다”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성치욱 감독은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작품이 지닌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진심을 다하고있다. 그 진심에 시청자분들 또한 공감과 응원의 마음을 얹어 주신다면 더할 나위가 없을 것 같다. 기대에 부응하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태윤 감독은 “무엇보다 ‘재미’있는 드라마로 기억되길 바란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를 향한 인사를 전했다.

한편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은 ‘트레이서’ 후속으로 4월 1일(금)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사진 제공 :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